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7

실험 vs. 전통

실험 vs. 전통

7. 타깃에 적절한 홍보문구

파스타, 샐러드 등의 메뉴를 판매하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A와 B가 있습니다. 두 식당은 비슷한 메뉴와 가격대, 규모를 갖추고 있습니다. 한데 A는 "실험적인 메뉴, 혁신적인 서비스와 개성 있는 인테리어", B는 "전통적인 이탈리안, 편안한 서비스와 안락한 분위기"라고 광고합니다.

여러분은 어느 광고 문구가
더 끌리시나요?

개인마다 다른 쪽을 선택할 것입니다. 따지고 보면 유사한 조건의 이탈리안 레스토랑인데 왜 다른 선호를 보일까요? 지금부터 예시를 통해 한쪽에 자석처럼 끌리는 이유를 들여다보겠습니다.

 

A식당의 사례는 신사동 도산공원 근처에 있는 멜팅샵(Melting shop)입니다. 멜팅샵을 검색하면 이탈리안 식당으로 업종이 명시되어있지만, 메뉴들을 살펴보면 소프트크랩 팝오버, 라자냐 라면, 바지락 매생이 비빔면 등 이탈리안이라고 단순히 정의하기 어려운 창의적인 음식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다음은 멜팅샵 홈페이지에는 나와 있는 브랜드 소개 문구입니다.

이탈리안 레스토랑 테이스팅 룸의 세컨드 브랜드로 다른 곳에선 맛볼 수 없는 창의적 요리가 마치 조각작품처럼 화려한 모습으로 플레이팅 되어 맛에 대한 호기심 자극

고객들은 이런 소개 문구와 메뉴 사진들을 통해 이곳이 전통적인 이탈리안 메뉴를 판매하는 식당이 아니라 새로운 맛과 모양을 지닌 혁신적인 메뉴를 시도하는 식당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A 사례: 멜팅샵의 실험적인 메뉴들 ©멜팅샵 블로그

그럼, B의 사례를 볼까요? B는 청담동에 위치한 이탈리안 레스토랑 미피아체(Mi Piace)입니다. 이 레스토랑은 2003년부터 정통 이탈리안 음식들을 제공하며 꾸준한 인기를 유지한 곳입니다. 미피아체의 홈페이지에 게시된 소개 문구는 다음과 같습니다.

따뜻하고 친근한 분위기에서 맛있는 식사를 제공하고자 하는 오너와 셰프의 열정이 잘 묻어나는 장소. 2003년 오픈한 이래로 꾸준히 사랑을 받아온 이탈리안 레스토랑입니다. 청담동에서 가장 오래된 레스토랑 중 하나로, 10년이 넘는 세월 동안 변함없는 맛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B 사례: 미피아체의 전통적인 메뉴들 ©Paradigm Insight/남민정여러분은 두 개의 이탈리안 레스토랑 중 어느 쪽에 더 끌리시나요? 정반대의 성격을 지닌 식당이기 때문에 아마 각자 어느 한 곳으로 마음이 훅 기울었을 겁니다.

 

멜팅샵은 2009년 오픈 당시 테이스팅룸*을 개발한 회사가 두 번째로 오픈한 식당이라는 것만으로도 큰 관심을 받았으며 한동안 예약조차 어려웠습니다. 당시 맛집 좀 다닌다 하는 사람들은 꼭 가봐야 하는 핫 플레이스로 급부상한 것이죠.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324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t****

    잘 읽었습니다. 요즘 어딜가든 레스토랑이나 복합공간 등 에 대한 글이 많지만, 읽고나면 알맹이가 없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 글은 꼼꼼히 두번 정독했습니다. 여러가지 방향에서 필자가 고민을 많이 해서 쓴 글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다양한 시각에서 접근한 챕터들도 제법 흥미로웠습니다. 마무리가 좀 급끝난 느낌이 없진 않지만 다음 글이 기대 됩니다. 요즘 급증하는 기업형 혹은 자영업 카페들에 대해서 이런 연구가 있으면 좋을거 같다고 의견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원**

    소비자의 심리를 분석해 놓고 쉬운 예를 들어 풀어 설명한 점
    특히 모험적인 시도를 하는 소비자와 안정적인 소비자를 나눠서 설명한게 좋았고
    그에 따라 식당의 컨셉이나 광고 방향이 달라져야 함을 논리적으로 설득한 점이 좋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