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5

Epilogue: 미국 서부 버거 원정을 마치며

구희석 구희석
Epilogue: 미국 서부 버거 원정을 마치며

우리가 이번 서부 버거 여행을 통해 방문한 곳은 총 18군데였다.

 

앞서 소개한 12개의 매장 이외에 6곳의 가게들이 더 있었지만 사정상 모든 매장을 소개할 수가 없었다. 매장 상황상 제대로 사진을 찍지 못한 곳도 있었고, 기대치는 높았지만 직접 방문해서 맛을 보고 매우 실망한 매장도 있었다.  

 

그러나 이는 어디까지나 주관적인 판단일 뿐, '킬러 버거' 오너의 말대로 최고의 버거란 개개인마다 하나씩 존재한다.

©구희석

이번 버거 원정 중에 여러 가지 일이 있었다.

 

버거 가게를 찾으러 몇 시간 동안 헤맨 적도 있고, 사진 촬영을 직원이 제지하는 경우도 있었다.  함께 동행한 와이프는 하루에 반드시 1~2곳의 버거 가게를 찾아다니다 보니 지칠 법도 한데 오히려 후반으로 갈수록 의지가 타올랐다.

 

반면에 수십여 종류의 버거 맛을 보며 입맛이 점차 까다로워진 나는 기대 수준 이하의 버거를 맛보면 왜인지 더 이상 먹기가 부담스러울 정도가 되었다.

©구희석

©구희석

그러나 PUBLY에 글을 쓴다고 지원한 것도 나였고, 미국에 벤치마킹을 하러 가자고 결정한 것도 나였기에 마음은 라면이 담긴 김치찌개를 찾아서 먹고 싶었지만 어느덧 발길은 버거 가게로 향하고 있었다.

진정한 벤치마킹은 무엇일까?

회사원일 때는 직장 선배나 임원 혹은 외부의 높은 연봉을 받는 인재들이 롤모델일 수 있다. 가게를 운영하는 입장에서는 현재 잘나가는 가게, 줄이 길게 서 있는 가게 그리고 오랫동안 꾸준한 가게가 벤치마킹의 대상이 된다. 물론 그 반대의 경우도 벤치마킹의 대상이 된다.

 

외부로 벤치마킹을 다니다 보면 우리 가게의 모습과 상반되는 것들이 눈에 띄며, 자연스럽게 비교하게 된다.

©구희석

방문하다 보면 반성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약간 우쭐해지기도 한다. 대부분의 경우는 배울 점이 많은 곳을 찾아가기에 반성하는 경우가 태반이다. 결국 마음속에서 두 개의 매장을 놓고 항목별로 누가 더 잘하냐의 싸움이 벌어지는 것이다.

 

진정한 벤치마킹은 이 부끄러운 마음을 느끼는 것에 있다고 생각한다. 부끄럽다고 생각하면 바꾸려는 마음이 생기고 바꾸는 행동을 하면 어제보다 나은 가게가 되는 것이다.

 

나 역시 다른 이가 운영하는 매장들을 둘러보며 많은 것을 얻었다. '킬러 버거'에서는 환상적인 땅콩버터 버거의 맛을 잊지 못하여 새로운 메뉴로 추가하였으며, 여러 매장에서 셰이크를 맛보면서 3가지 종류의 셰이크를 더하게 되었다. 이 뿐만 아니라 매장 운영면에서도 더 많은 사람들이 부담없이 먹을 수 있도록 전체 버거 가격을 내렸고 샐러드 바 운영을 간소화하여 운영하고 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04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장**

    생각보다 깊이 있는 분석이 있어서 좋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