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날 치르게 된 기말고사와 최종 면접

HBS에서 한 학기를 마치고 나면, 과목별로 기말고사를 실시한다. 기말고사도 수업 참여 점수(Class participation : 출석 및 수업 내 발표 성적을 종합한 성적)와 마찬가지로 전체 성적의 50%를 차지하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 기말고사 준비는 따로 할 것이 없다. 오히려 기말고사 전날은 평소 수업 준비 때보다 더 일찍 잠들 수 있다.

  

HBS에서는 기말고사도 케이스로 진행된다. 약 20~30페이지 분량에 달하는 케이스가 시험 당일 정해진 시간에 HBS 인트라넷에 공지된다. 학생들은 그 케이스를 다운로드 받아 답안을 작성한 후 다시 HBS 인트라넷에 제출(업로드)하면 끝이다. 보통 시험 시간은 4시간, 과목에 따라 5시간이 주어지기도 한다.

 

원하는 장소에서 본인의 노트북을 이용하여 답안을 작성하면 된다. 물론 원하는 자료들(한 학기 내내 배운 케이스들 및 참고 도서 포함)도 얼마든지 참조할 수 있다. 이러니 공식이나 중요 사항을 암기할 필요 없다. 시험 전날 한 학기 동안 배운 내용들을 훑어보면서, 무슨 케이스를 참조할지만 요약해두면 된다. 

 

4~5시간이 넉넉해 보이지만, 케이스를 다운로드 받은 후 읽고 분석하는 데에만 가볍게 2시간이 소요된다. 여기에 답안과 근거 자료(주로 엑셀로 재무 모델을 만드는 것)를 작성하는 것도 2시간이 꽤 빠듯하다. 간혹 일찍 답안을 제출하고 시험을 마치는 친구들도 있는데, 나는 한 번도 여유롭게 답안을 제출한 적이 없다. 항상 마감에 임박하여 업로드하느라, 혹시라도 중간에 와이파이(Wi-Fi) 연결이 끊기면 어쩌나 노심초사해야 했다. 

 

답안을 작성하며 시험문제 케이스를 다시 참조해야 할 일이 많은데, 이런 이유로 케이스는 프린트로 출력해 밑줄도 치고 메모를 하며 시험을 치는 것이 편리하다. 이런 이유로 4시간 이상 조용히 집중할 수 있고, 프린터 사용이 가능하며, 안정적으로 와이파이(Wi-Fi)를 사용할 수 있는 HBS 캠퍼스 내 교실을 시험 장소로 많이 선택한다. 또 학교에서 시험을 치면, 담당 교수가 각 교실을 돌아다니며 혹시라도 있을 질문 사항에 응답해준다는 장점도 있다. 보통 90명의 섹션 친구들 중 절반 정도는 학교 교실에서 시험을 본다.

 

2008년 5월 21일. 이날은 HBS 1학년 과정을 모두 마치는 마지막 기말고사 날이었다. 그맘때, 나는 최종 인터뷰까지 한 뉴욕의 금융 솔루션 회사 전략기획실로부터 서머 인턴 최종 합격 여부를 기다리는 중이었다. 전형을 진행하면서 망쳤다는 느낌이 없어 내심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있었는데, 5월 18일 드디어 회사로부터 연락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