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햄버거 가게에서 전 세계적인 체인점으로

오늘날의 대기업이나 글로벌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모든 시작은 1개의 사무실과 매장에서부터이다. 현재 전 세계 8개 국가에 1,500여 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파이브 가이즈의 시작도 마찬가지였다.

 

1986년 미국 동부 버지니아주 알링턴 시에 첫 매장을 오픈한 제리 머렐은 2번의 결혼에서 태어난 4명의 아들과 본인이 함께 한다는 의미에서 매장명을 파이브 가이즈라 지었다고 한다.

©파이브 가이즈 홈페이지 (바로가기)

창업주인 제리 머렐은 첫 번째 부인과 이혼한 후 두 번째 부인과의 사이에서 낳은 세 아들과 함께 버지니아주로 이주하여 주식과 채권을 파는 일을 했다. 그리고 두 장남이 대학 진학을 선택하지 않자 그 등록금을 갖고 두 번째 부인, 자녀들과 함께 햄버거 테이크 아웃 전문점을 열었다.

 

그는 메릴랜드주 오션 시티에 있을 때 눈여겨봤던 땅콩 기름에 튀긴 양질의 감자튀김에서 영감을 받아 메뉴를 결정하였으며, 땅콩 기름은 파이브 가이즈의 상징과도 같은 아이템이 되었다.

 

현재 5명의 자녀 모두 파이브 가이즈에서 일하고 있으며, 2명은 전 세계 매장을 돌며 감독관리를 맡고 있다. 1명은 프랜차이즈 운영을, 다른 1명은 교육을 담당하고 막내아들은 제과를 맡아 각 분야에서 파이브 가이즈의 비즈니스를 키워나가고 있다.

인테리어보다는 메뉴에 투자를

©구희석

파이브 가이즈의 인테리어는 단순하기 그지없다. 레드와 화이트 색상의 체크 무늬, 이게 전부다.

그러나 이렇게 인테리어를 단순하게 한 배경에는 창업주인 제리 머렐의 운영 철학이 담겨 있다.

 

창업할 즈음 아직 투자자로 일할 때 출장 시 머문 호텔에서 그는 메리어트 호텔의 창업주인 JW Marriot이 쓴 책 내용 중 "청결한 공간에서 좋은 상품을 만들어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한다면 음식 사업에서 누구나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크게 공감하였다고 한다.

 

창업주인 제리 머렐이 생각하는 최고의 세일즈맨은 바로 고객들이며, 그 고객들을 정직하게 대하면 문 밖을 나가서 물건을 팔아준다고 생각하기에 인테리어에 투자하는 대신 음식에 모든 투자를 해야 한다고 믿는다.

 

15가지 토핑이 있는 파이브 가이즈는 이 토핑이 전부 무료로 제공된다. 따라서 패티를 굽고 토핑을 하는 시간이 오래 걸리기에 드라이브 스루 매장을 운영하지 않는 것이 파이브 가이즈의 방침이다.

땅콩 효과

©구희석

매장 한편에는 땅콩 자루가 수북히 쌓여 있다. 앞에서도 이야기했듯이 파이브 가이즈는 오션 시티의 땅콩 기름에 튀긴 감자튀김에서 영감을 받아 메뉴를 만들었기에 엄청난 양의 땅콩을 소비하고 있다.

©구희석

오픈 초기부터 땅콩 오일을 만들기 위해 매장에 쌓아놨던 땅콩을 손님들에게 서비스로 주기 시작하였고 지금은 기다리는 시간 동안 땅콩 까 먹는 재미를 느끼는 것이 파이브 가이즈의 상징이 되었다.

©구희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