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품 관리자가 필요한 시기

안녕하세요. 스타일쉐어의 박성환입니다. 새로운 기능이 들어가기까지 제품 관리자가 어떤 역할을 하는지 저희 회사를 예로 들어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일감의 생성부터 출시 후 관찰까지 단계별로 나누어 상세하게 설명하겠습니다. 스타일쉐어는 어떤 과정으로 제품을 만드는지, 그 과정에서 제품 관리자의 역할을 어떻게 정의하는지 공유하면 서로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으리라 기대합니다.

 

저는 창업으로 경력을 시작했습니다. 이후에 씽크리얼스(Thinkreals)라는 스타트업에서 서비스 기획을 맡았고, 이 회사가 인재 인수(Acqui-hire) 형태로 카카오에 합병되면서 커머스 쪽 서비스 기획을 담당했습니다. 그 후 창업 때부터 알고 지내던 스타일쉐어에서 합류 요청이 와서 고민 끝에 함께하게 되었어요.

 

스타일쉐어에는 원래 제품 관리자 역할이 없었고, 제가 들어가면서 제품 관리자 직군이 생겼습니다. 어떻게 이 역할이 탄생했는지 먼저 언급할게요.

 

당시 스타일쉐어는 CEO와 개발자, 디자이너가 모여서 단기적인 대응이라든지, 빠르게 진행할 아이디어를 바로바로 판단하고 결정했습니다. 그런데 회사가 계속해서 성장하고, 광고 시스템 및 쇼핑 기능이 서비스에 추가되면서 복잡도가 증가했습니다. 그러면서 해당 분야에 전문적인 역량을 지닌 인력이 필요해졌고, 제품 관리자라는 역할도 함께 필요해졌어요.

 

이전 회사에서는 '어떤 기능을 어떤 모습으로 만들지'에 집중하며 일한 것 같아요. 그렇다면 스타일쉐어에서는 제품 관리자가 어떤 역할을 해야 할까 생각이 많았습니다. 그렇게 고민하고 제 나름대로 규정한 역할을 공유해보겠습니다.

 

 

일감 생성

IT 서비스에서 새로운, 개선된 서비스 기능이 들어가는 과정을 간단하게 설명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서비스 개선까지 거치는 단계 ⓒ박성환어떤 일을 할지, 어떤 기능을 만들지 결정하는 일감 생성 단계부터 시작합니다. 일감을 결정하면 개발자와 디자이너가 구현하는 단계로 넘어가고, 구현한 것을 사용자에게 전달하기 전 확인하는 테스트 단계를 거쳐 출시/관찰 단계에 이릅니다. 그러고 나서 다시 일감 생성으로 이어지지요. 끝없이 돌아가는 루프(Loop)를 떠올리면 됩니다. 이 단계를 따라 제품 관리자가 하는 일을 말씀드리면 쉽게 이해하실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