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0

편집장이 말하는 잡지

편집장이 말하는 잡지

니시다 젠타, 하나의 단어로 기획을 표현하다

* 본 글은 라디오 프로그램 '바람과 락(風とロック)', Fujisan.co.jp, iMedia Summit 2015에 공개된 내용 일부를 재구성하였습니다.

 

잡지는 퍼즐입니다. 작은 조각들이 모여 형태를 갖춰가는 게 잡지의 방식입니다. 니시다 젠타 편집장은 편집자의 자세로서 넓은 시야 뿐 아니라 탄탄한 집중력을 요구합니다.

잡지는 자신이 맡고 있는 호만 잘 되면 된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편집자는 회사에서 여러 부분을 신경 쓸 게 아니라 자신이 담당하고 있는 걸 잘하는 게 전체적으로 도움이 됩니다. 다른 호는 보지도 않을 정도로 자신의 것에 최선을 다할 때 좋은 책이 만들어집니다.

그리고 이러한 조각을 맞추는 건 편집장입니다.

제게는 전체 호가 다 있습니다. 컴퓨터에 1년치 라인업이 다 나옵니다. 저는 흐름을 항상 의식하고, 이런 부분이 조금 채워지면 좋겠구나, 지금 이 타이밍에 이걸 하면 되겠구나 생각합니다. 흐름을 봐가면서 결정하는 거죠.

단 여기서 중요한 건 편집장의 높이입니다. 니시다 편집장은 자신의 위치를 의자에 비유했습니다.

중요한 건 포지션이 아닙니다. 물리적인 의미에서 편집장은 높은 의자에 앉은 사람입니다. 높은 위치에 있으니까 이것저것이 다 보입니다. 그래서 무엇이 좋고 무엇이 나쁜지 파악할 수 있고, 책의 흐름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옆에서 말참견을 하는 건 트러블만 일으킬 뿐 듣는 사람은 받아들이기보다 짜증이 나기 쉽습니다. 하지만 조금 더 높은 시야에서 지적을 하면 받아들이는 쪽도 불만이 없습니다.

BRUTUS의 책이 탄탄하고 촘촘한 건 니시다 편집장의 높이가 절묘하기 때문입니다. 작업의 현장을 비추는 등대처럼 편집장은 멀리, 넓게 봅니다.

©손현잡지는 생각하는 매체입니다. 잡지는 살아있는 책입니다.

 

니시다 편집장은 '잡지는 스스로 생각하는, 시간의 조력자가 되는 미디어'라고 말했습니다. 독자가 스스로 생각하는 시간을 갖게 하고, 동시에 잡지가 그 시간을 공유하며 함께 살아간다는 의미입니다.

 

잡지는 기획을 세우는 일부터 사람을 모으는 일, 촬영을 준비하는 일과 원고를 쓰고 교정을 보는 일까지 여러 단계의 작업을 거쳐서 완성됩니다. 그리고 이러한 과정은 잡지를 살아 숨쉬게 합니다. 단계와 단계 사이의 시간, 작업과 작업 사이의 대화가 잡지를 시대와 이어줍니다.

이러한 과정 전체가 너무 좋아서, 즐거워서 잡지를 만드는 사람이 있습니다. 저는 이게 힘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405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최**

    1. 메세지가 명확했고 흥미로운 주제라 금방 읽었습니다.
    2. 초회독에 편하게 읽고, 2회독에 생각을 정리하며 읽었는데 정말 많은 인사이트를 얻었습니다.

    3. 참고문헌은 링크보다는 링크된 홈페이지 화면을 캡쳐하여 이미지로 보여주시는 게 더 편하지 않았을까 합니다.

  • 김**

    정말 짜임새 있는 글을 읽은 느낌이라 재미있으면서도 동시에 유익해서 필사하듯 읽게 되었습니다.
    무슨 연유인지 매거진을 좋아하게 되어 저를 아는 동생이 퍼블리를 추처해주었고
    그게 인연이 되어 매월 구독하고 있는데 퍼블리를 알게되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 만큼
    전문적이고 유익하면서 재미있는 글이었습니다.
    이 기회로 제가 왜, 언제부터 매거진을 만들고 싶어한건지
    나에게 매거진은 무엇인지를 다시금 생각해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