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마리 토끼를 잡는다

BRUTUS는 격주간지입니다. 2주에 한 번 새로운 호가 발행됩니다. 그런데 이 2주라는 주기는 단순히 시간상의 간격만을 의미하진 않습니다. 2주는 콘텐츠가 생성돼 독자에게 전달된 뒤 휘발되기까지의 기간이고, 동시에 잡지가 스스로의 정체성을 다져나가는 시간입니다.

 

그래서 콘텐츠를 제작하고 구성할 때, 격주간지에 알맞은 내용인지 아닌지가 중요합니다. 이는 독자와 소통의 템포를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이고, 잡지가 스스로의 리듬을 갖출 수 있는 조건입니다.

그래서 BRUTUS는
콘텐츠의 무거움과 가벼움을
동시에 추구합니다
한 호 한 호가 진중하고 두텁지만 2주 뒤에는 불면 날아갈 정도의 가벼움을 갖추려는 겁니다. 2주를 간격으로 일정한 굴곡을 그립니다.

 

BRUTUS는 거의 모든 것을 주제로 삼고 있습니다. 그 방대한 내용을 세 가지 분류로 나누어보았습니다. 첫째는 팔리기 위한 BRUTUS, 둘째는 광고를 따기 위한 BRUTUS, 그리고 마지막은 잡지의 색을 내기 위한 BRUTUS입니다.

 

그리고 이 세 가지 종류는 각기 세 부류의 독자와 어우러집니다. BRUTUS가 좋아서 사는 사람, 영화 <스타워즈>나 여행 특집같이 특집의 주제가 좋아서 사는 사람, 그리고 특집의 주제에 따라 사고 사지 않는 사람. BRUTUS는 이 여섯 항목의 사이에서 줄을 탑니다. 어느 곳에도 치우치지 않고 모두를 잡으려 합니다.

 

고양이 특집, 개 특집 같은 건 팔리는 주제입니다. 실제로 2009년 3월 1일에 발매된 '고양이로소이다(猫である)'는 대성공을 거뒀습니다. 하지만 이후 BRUTUS는 고양이를 다루지 않고 있습니다. 같은 특집을 반복하면 독자가 달아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BRUTUS의 팬, 마니아들이 멀어질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BRUTUS적인, BRUTUS의 색을 드러내기 위한 코어한 특집만 할 수는 없습니다. 그럼 잡지의 대중성이 흐려집니다.

 

그래서 BRUTUS는 이 세 종류의 노선, 세 부류의 독자들이 서로 겹치게 합니다. 콘텐츠 무게의 밸런스를 맞추고, 대중과 마니아 사이를 오가며 기획합니다. 독자와의 소통에 거리를 조절하는 겁니다.

 

잡지는 기획이 8할입니다. 잡지의 시점과 정체성, 분위기가 여기서 결정됩니다. 그리고 나머지 2할은 소통입니다. 아무리 잘 만든 기사라도 소통에 실패하면 미완성입니다. 독자가 돈을 내고 잡지를 사는 순간, 그 순간을 생각하지 않고 잡지를 만들 수는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