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잡지를 가장 잡지답게 하는 법: 성공 비결, 그리고 철학 (2)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8

잡지를 가장 잡지답게 하는 법: 성공 비결, 그리고 철학 (2)

저자 정재혁
잡지를 가장 잡지답게 하는 법: 성공 비결, 그리고 철학 (2)

방향키를 돌려라

Editor's Comment

본 리포트에 언급된 BRUTUS와 POPEYE의 일부 표지는 저작권자인 일본 매거진 하우스 또는 담당 일러스트레이터의 사용 허락을 얻지 못하였습니다. 그런 경우, 표지 이미지를 직접 담는 대신 부득이하게 외부 링크로 처리하였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읽는 경험에 불편함을 끼쳐드려 양해를 구합니다. 혹시라도 해당 호를 가지고 계신 분은 편집팀(editor@publy.co)에게 알려주세요. 감사합니다.

2000년대에 접어들면서 POPEYE는 침체를 면치 못했습니다. 1984년 믿기지 않는 75만 부의 판매 부수를 기록했지만 그 뒤로 POPEYE의 성적은 내리막길이었습니다.

 

가속화되는 디지털 시대에 적응하지 못했고, MEN'S NONNO, smart 등 다른 잡지와의 차별성에서도 부진했습니다. 판매 부수가 최고일 때에 비해 4만 부, 거의 1/20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POPEYE 역사상 암흑의 시기입니다.

 

하지만 POPEYE는 과감한 시도를 했습니다. BRUTUS의 부편집장이던 기노시타 타카히로가 편집장으로 취임했고, 시티보이의 존재와 사고 방식을 원점에서 다시 생각했습니다. '시티보이를 위한 잡지'라는 부제의 의미를 다시 검토했습니다.

 

2012년 6월에 발매된 리뉴얼 호의 특집은 '시티보이의 ABC'입니다. 유명한 브랜드와 하이 패션의 허상에서 벗어나 지금 이 시대를 사는 시티보이들의 삶에 집중했고, 패션과 스타일에 숨어 있는 지식과 가치관에 귀 기울였습니다.

 

이후 POPEYE는 몰라보게 달라졌습니다. 특정한 패션의 사조(mode)가 아닌 실제로 착용하는 물건(物)을 이야기했고, 마르니나 디오르, 톰 브라운과 같은 브랜드 위주의 스타일링에서 스트리트, 캐주얼 등 실생활 패션으로 옮겨갔습니다.

2014년 4월에 발행된 '시티보이의 ABC' / POPEYE No.804 ©손현2012년 5월호 표지는 톰 브라운을 입은 남자들의 사진이었습니다. 하지만 바로 한 달 후 6월호의 표지는 시티보이의 옷과 소품을 늘어놓은 사진입니다. 변화가 확연히 보입니다.

 

사실 POPEYE의 방향 전환은 심플합니다. 패션의 기초, 우리가 옷을 입고 생활하는 것의 의미를 가장 보편적인 차원에서 이해하자는 것입니다.

 

그렇게 리뉴얼된 POPEYE엔 화려한 미사여구가 사라졌습니다. 런웨이와 쇼윈도의 룩이 자리를 감췄습니다. 그 대신 감성적이고, 삶의 체취가 묻어나는 수식이 늘었고, 일상을 품은 패션이 등장했습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513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조**

    남들이 이야기하지 않는 것, 남들이 포착하지 못한 곳의 가치를 잡지 안에 실현시키는 방법을 볼 수 있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앞으로도 건필, 건사, 건강하시길!

  • 김**

    정말 짜임새 있는 글을 읽은 느낌이라 재미있으면서도 동시에 유익해서 필사하듯 읽게 되었습니다.
    무슨 연유인지 매거진을 좋아하게 되어 저를 아는 동생이 퍼블리를 추처해주었고
    그게 인연이 되어 매월 구독하고 있는데 퍼블리를 알게되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 만큼
    전문적이고 유익하면서 재미있는 글이었습니다.
    이 기회로 제가 왜, 언제부터 매거진을 만들고 싶어한건지
    나에게 매거진은 무엇인지를 다시금 생각해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