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5

이야기를 품은 표지와 말

이야기를 품은 표지와 말

잡지가 독자와 만나는 첫 순간

Editor's Comment

본 리포트에 언급된 BRUTUS와 POPEYE의 일부 표지는 저작권자인 일본 매거진 하우스 또는 담당 일러스트레이터의 사용 허락을 얻지 못하였습니다. 그런 경우, 표지 이미지를 직접 담는 대신 부득이하게 외부 링크로 처리하였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읽는 경험에 불편함을 끼쳐드려 양해를 구합니다. 혹시라도 해당 호를 가지고 계신 분은 편집팀(editor@publy.co)에게 알려주세요. 감사합니다.

* Updated(2017.11.30): 「권외편집자」를 출판한 한스미디어(컴인)의 이나리 편집자의 도움으로 일부 표지 사진을 추가하였습니다. (BRUTUS No.786, No.795, No.838)
표지를 보고 잡지를 살 때가 있습니다. 잘생기고 예쁜 모델에 혹해, 아름다운 사진과 귀여운 일러스트에 반해, 아니면 특집의 제목에 이끌려 잡지가 내민 손을 잡습니다. 잡지가 독자와 만나는 첫 순간입니다.

 

어쩌면 표지는 잡지의 모든 것인지도 모릅니다. 콘텐츠 전체를 압축하고, 잡지의 태도와 시선을 전달하며, 이야기의 톤과 분위기를 정하는 일. 이것이 표지의 역할입니다. 그러니까 독자가 표지와 만난 그 시점에 잡지의 정체성이 어슴푸레 다가옵니다.

 

그렇기 때문에 표지는 중요합니다. 임팩트와 일관성을 지녀야 하며, 표지를 본 순간 무엇을 이야기하는지 바로 알 수 있게 전달력이 뛰어나야 합니다. 첫인상, 첫인사말이 절반 이상을 좌우합니다.

 

BRUTUS의 표지는 하나의 작품입니다. 사진이나 일러스트의 완성도가 훌륭한 건 말할 필요도 없고, 글자체와 배열, 페이지의 디자인이 콘텐츠를 넘어 분위기와 감정을 전달합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526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키리쿠치' 하나가 남는 컨텐츠.

    가장 만족스러웠던 점은 기획을 기획하는 것에 대해 확실히 알게되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기획의 시작은 아이템이 아닌 비전이라는 것,
    그것이 곧 키리쿠치이고 이것이 목적이자 수단이고 방법이 되어야 한다는 것에 대해 알게해준 컨텐츠였습니다.

    다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컨텐츠 구성 순서와 그에 따른 내용입니다.
    컨텐츠의 제목과 시작 그리고 결론을 보면 작가님께서도 '키리쿠치'의 중요성을 매우 강조하고 있는 것이 확실해보입니다.
    그렇다면 #5 - #6이 왜 저 순서에 있으며 제시된 내용들(주로 구체적 예시들)이 키리쿠치의 시각에서 왜 획기적이고
    대단한지에 대해 써주셨다면 더욱 좋은 내용이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좋은 컨텐츠 잘 읽었습니다.
    다른 컨텐츠도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최**

    1. 메세지가 명확했고 흥미로운 주제라 금방 읽었습니다.
    2. 초회독에 편하게 읽고, 2회독에 생각을 정리하며 읽었는데 정말 많은 인사이트를 얻었습니다.

    3. 참고문헌은 링크보다는 링크된 홈페이지 화면을 캡쳐하여 이미지로 보여주시는 게 더 편하지 않았을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