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트렌드에서 깊은 인사이트까지, PUBLY만 알면 됩니다

멤버십을 이용하면 96개 리포트, 945개의 콘텐츠를 자유롭게 읽을 수 있습니다.

멤버십 더 알아보기
#9

에필로그: 실패에 대한 집요한 기록의 첫걸음 + 발표 자료

양승훈 양승훈 외 1명
에필로그: 실패에 대한 집요한 기록의 첫걸음 + 발표 자료
단순한 삶이 붕괴되는 시대

원고 작성을 마치고 불안감이 많았다. 주마간산(走馬看山)으로 바라본 도시에 대한 단상을 싣는 것이 맞는 것인지 확신이 들지 않았다. 자료를 읽을수록 바로 잡아야 할 지점을 발견하기도 했다. 5년간의 회사 경험으로 '기업의 일'과 '조선업의 공정'에 대해서 말하는 것이 가당치 않게 느껴지기도 했다.

 

약점이 많은 리포트임에는 틀림없다. 다만 지금이 아니면 쓸 수 없는 글이라는 생각도 변함없다. 완벽하지지 않기에 많은 이들의 의견을 보태서 시야를 확장하고 깊이를 더해야겠다고 다짐했다. 

 

오프라인 살롱과 세미나를 통해서 도시재생 전문가, 산업의 미래에 관심이 많은 현업의 실무자, 지적 자극을 원하는 청년 등 다양한 분야의 사람을 만났다. 리포트가 해답을 찾기에는 부족했다는 지적이 있었다. 겸허히 수용한다. 부족한 부분은 공부와 프로젝트를 통해 계속 채워나갈 계획이다. 다양한 고민의 공유도 있었다. 그 부분은 이 글을 통해서 나눠볼 만한 것 같다.

가장 인상 깊었던 이야기는
‘단순한 삶(simple life)’의 붕괴에 대한 우려였다

10대부터 20대에 공부가 끝나지 않는다. 이제 우리는 평생 뭔가를 학습하고 노동시장에서 통용된다는 것을 입증해야 한다. 세상에는 나처럼 배움 자체에 ‘중독'된 사람도 있지만, 욕심부리지 않고 평범하게 살고 싶은 사람도 많다.

 

최근 닥친 조선업의 위기와 영국에서 살펴본 북부 잉글랜드 제조업 도시의 붕괴는 그런 단순한 삶을 원하는 사람이 살기 어려워졌다는 징표에 가깝다. 공고를 졸업하거나 혹은 아무런 기술을 습득하지 않은 채 회사와 국가가 제공하는 직업훈련을 이수해서, 평생 정규직으로 살며 알뜰살뜰 모은 돈으로 가족을 부양할 수 있었던 시대가 있었다. 어쩌면 ‘보통 사람'이 승리감을 맛볼 수 있는 마지막 시간이었다.

 

산업의 위기와 자동화-로봇화가 노동자들을 거리로 내몰고 있는 시대의 불안감을 독자와 공유했다.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그들에게 필요한 것은 ‘재교육'일까, 지금까지 흘린 땀에 대한 ‘보상'일까? 정책을 입안하는 사람은 감히 재교육과 보상(연금 또는 다양한 소득보전)을 견주면서 그들 삶의 다음을 결정하려 한다. 어쩌면 ‘보통 사람'에 대한 모독이 아닌가 싶었다.

 

다음 세대의 아이들에게 우리는 “공부 열심히 하지 않으면 너는 로봇에게 밀려 낙오될 수밖에 없어."라는 말을 전해야만 하는 걸까? 다양한 기예와 지식을 습득해야 한다는 강박을 모두 필연적으로 가져야 하는 걸까? 이 우울한 전망에 대해 어떻게 사회적 합의라는 것을 도출할 수 있을까?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88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박**

    생각을 많이 하게끔, 지적인 자극이 되는 글. 해결책을 제시하지는 않으나 문제의식에 관한 고찰이 훌륭함

  • 한**

    한 국가를 비교대상으로 하여, 이야기를 자미있게 풀어나간 것 같습니다. 물론 근본적인 대책 그 자체를 얻지는 못했지만(간단한게 아니죠) 문제를 바라보는 시각 자체를 배우고 갑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