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순한 삶이 붕괴되는 시대

원고 작성을 마치고 불안감이 많았다. 주마간산(走馬看山)으로 바라본 도시에 대한 단상을 싣는 것이 맞는 것인지 확신이 들지 않았다. 자료를 읽을수록 바로 잡아야 할 지점을 발견하기도 했다. 5년간의 회사 경험으로 '기업의 일'과 '조선업의 공정'에 대해서 말하는 것이 가당치 않게 느껴지기도 했다.

 

약점이 많은 리포트임에는 틀림없다. 다만 지금이 아니면 쓸 수 없는 글이라는 생각도 변함없다. 완벽하지지 않기에 많은 이들의 의견을 보태서 시야를 확장하고 깊이를 더해야겠다고 다짐했다. 

 

오프라인 살롱과 세미나를 통해서 도시재생 전문가, 산업의 미래에 관심이 많은 현업의 실무자, 지적 자극을 원하는 청년 등 다양한 분야의 사람을 만났다. 리포트가 해답을 찾기에는 부족했다는 지적이 있었다. 겸허히 수용한다. 부족한 부분은 공부와 프로젝트를 통해 계속 채워나갈 계획이다. 다양한 고민의 공유도 있었다. 그 부분은 이 글을 통해서 나눠볼 만한 것 같다.

가장 인상 깊었던 이야기는
‘단순한 삶(simple life)’의 붕괴에 대한 우려였다

10대부터 20대에 공부가 끝나지 않는다. 이제 우리는 평생 뭔가를 학습하고 노동시장에서 통용된다는 것을 입증해야 한다. 세상에는 나처럼 배움 자체에 ‘중독'된 사람도 있지만, 욕심부리지 않고 평범하게 살고 싶은 사람도 많다.

 

최근 닥친 조선업의 위기와 영국에서 살펴본 북부 잉글랜드 제조업 도시의 붕괴는 그런 단순한 삶을 원하는 사람이 살기 어려워졌다는 징표에 가깝다. 공고를 졸업하거나 혹은 아무런 기술을 습득하지 않은 채 회사와 국가가 제공하는 직업훈련을 이수해서, 평생 정규직으로 살며 알뜰살뜰 모은 돈으로 가족을 부양할 수 있었던 시대가 있었다. 어쩌면 ‘보통 사람'이 승리감을 맛볼 수 있는 마지막 시간이었다.

 

산업의 위기와 자동화-로봇화가 노동자들을 거리로 내몰고 있는 시대의 불안감을 독자와 공유했다.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그들에게 필요한 것은 ‘재교육'일까, 지금까지 흘린 땀에 대한 ‘보상'일까? 정책을 입안하는 사람은 감히 재교육과 보상(연금 또는 다양한 소득보전)을 견주면서 그들 삶의 다음을 결정하려 한다. 어쩌면 ‘보통 사람'에 대한 모독이 아닌가 싶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