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널 소개

강동민: 안녕하세요. VC 딥 토크의 모더레이터를 맡은 강동민입니다. 제 옆에 계신 4분의 시니어 VC는 한자리에 모시기 굉장히 어려운 분들인데요. '어떻게 하면 투자를 더 잘할 수 있을까'를 생각하다 보니 '이 일을 왜 하는 걸까'에 대한 질문이 생겨 이 분들을 한자리에 모시게 되었습니다. 

 

오늘 참석하신 분들 중엔 벤처 투자를 어떻게 하는 거지? 투자 전략은 어떻게 짜는 거지? 어떤 섹터가 유망할까? 등 업무에 실질적으로 연결될 수 있는 질문에 대한 궁금증을 풀기 위해 오신 분도 있으실 텐데요. 오늘 이 자리는 조금 거창하게 들릴 수 있겠지만, 'VC는 세상에 어떤 이로움을 주고 있는가, 누구에게 어떤 도움을 주고 있는가', 이런 본질적인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그럼 한 분씩 간단하게 자기소개를 하고 시작하겠습니다.

왼편에서 오른편으로: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강동민 수석팀장, KTB네트워크 고병철 상무, 소프트뱅크벤처스 문규학 대표, DSC 인베스트먼트 윤건수 대표, 세마트랜스링크 허진호 대표

고병철: 안녕하세요. KTB네트워크의 고병철 상무입니다. 저는 2000년에 회사에 입사해서 지금까지 한 해 한 해 다니다 보니까 어느덧 17년이 됐는데요. 저는 여러분들께서 혹시 기대하실지 모를, VC 업계의 리더나 엄청난 대박을 낸 사람은 아닙니다. 다만 17년 동안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투자하고, 관리하고, 회수하는 일을 계속 반복적으로 해왔고요. 오늘 여러 가지 주제에 대해 제 생각을 말씀드릴 텐데, 제가 대표도 아니고, 17년 일한 시니어 심사역이 하는 생각 정도로 참고해주면 고맙겠습니다. 

 

문규학: 반갑습니다. 소프트뱅크벤처스의 문규학입니다. 제가 왜 여기 앉아 있고, 선배들께서는 왜 객석에 앉아 계신지 잘 모르겠습니다. (웃음) 저는 오늘 이 자리가 고민을 편히 나누는 자리가 되면 좋겠습니다. VC라는 업(業) 자체도 힘들고, 그 업의 근간이 될 수 있는 경제 전반도 점점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눈을 크게 뜨고 함께 고민을 하면 활로를 모색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우리 때와는 달리 여기 계신 젊은 심사역은 대부분 일찍부터 투자를 시작하신 듯한데요. 저는 20년 전에 사실 뭣도 모르고 이 일을 시작했습니다. 이 행사를 준비한 후배들이 몇 번씩 찾아와서 귀찮게 했지만, 지금은 정말 기특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자기들이 하는 일의 본질이 무엇인지 알고자 진지하게 노력하는 것이 느껴졌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오늘 밥숟가락 하나 얹는다는 생각으로 이렇게 왔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