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7

오프닝 및 사전 자료 설명

오프닝 및 사전 자료 설명

Intro: 러닝메이트 팀 소개

일시: 2017년 3월 31일 19시~23시
장소: 최인아 책방

박소령: 안녕하세요. 저는 PUBLY 박소령입니다. 지금부터 VC 딥 토크를 시작하겠습니다. 비도 오고 우중충한 날씨인데, 금요일 저녁에 귀한 시간 내주셔서 고맙습니다. 오늘은 총 4시간의 행사를 준비했습니다.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앞서 저희 PUBLY 소개를 짧게 하겠습니다. 저희는 시작한 지 2년 정도 된 작은 스타트업이고요. 우리 시대에 필요한 지적 콘텐츠(Intellectual Content)를 새로운 방법으로 독자 여러분들과 나눌 수 있는 유료 시장을 만들고자 합니다. 이제부터는 마이크를 러닝메이트 저자 분들께 넘기도록 하겠습니다.

 

장동욱: 안녕하세요. 오늘 행사의 오프닝을 맡은 케이큐브벤처스 장동욱입니다. 먼저 숫자를 보여드릴게요. 0.05%와 64.26%인데, 이게 어떤 숫자인지 아시는 분 있으신지요?

ⓒ러닝메이트0.05%는 2015년에 M&A로 엑싯(Exit)된 한국 VC 투자의 금액 비중입니다. 64.26%는 미국의 숫자이고요.

다음 보여드릴 숫자는 0%와 60%입니다. 아마 어느 정도 예상하실 것 같은데요. 0%는 한국의 시가총액 5위권 내에 VC 투자로 인해서 성장한 회사 비중이고요, 60%는 미국의 비중입니다.

여기까지만 봤을 때 뭔지는 잘 모르겠지만 '미국 VC와 한국 VC는 상당히 차이가 많이 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 것입니다. 실제로 미국과 비교하면, 한국 VC의 역사는 40년이나 짧습니다. 하지만 역사가 짧아서라고 하기에는 뭔가 아쉽습니다. VC로서 투자, 관리, 회수 업무를 하면서도 생기는 의문들도 있고요.

 

한국 VC는 뭐가 문제일까? 어디서부터 잘못됐을까? 선배님들은 어떤 시도를 해보았고, 어떤 배움을 얻으셨을까? 이렇게 빠르게 산업이 바뀌고 있는데 VC의 관행과 실무들이 바뀔 필요는 없을까? 이런 질문에 대한 답을 찾고자 오늘 러닝메이트 팀은 저희보다 훨씬 오래전에 업계에 입문하셔서 이런 질문에 대해 고민하셨던 선배님들을 모시고 얘기를 들어보고자 합니다. 저희가 생각하는 VC 산업의 문제점들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파 내려가서 현실적인 개선안들을 찾을 수 있는지 확인해보고 싶고요. 그 결과를 여러분과 나눠보고 싶습니다.

 

이쯤에서 러닝메이트에 대해 잠깐 설명해 드리면 저희는 6명으로 이뤄진 젊은 벤처캐피탈리스트 팀입니다. 저희는 더 나은 투자자가 되기 위해서 2주에 한 번씩 모이는 스터디 모임으로 시작했습니다. 그게 벌써 2년 반 전입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352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S**********

    스타트업 지원 기관에서 일하고 있지만, 벤처캐피탈 산업에 대한 이해도가 항상 부족해 힘들었습니다.
    이번 콘텐츠를 통해 산업 전반에 대한 개요와 또한 현재 산업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 그리고 이를 해결하고자 하는 VC의 자정 노력까지 모두 엿본 것 같아 만족스럽습니다.
    알기 쉽게 내용을 정리해 주신 퍼블리 감사합니다.

  • J***********

    실제적이고 깊이있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2탄이 있길 바라며, 그때는 꼭 참석해서 현장에서 듣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