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례적 현상은 어떻게 정의할 수 있을까?

그것은 적절한 기간(Time Frame)을 어떻게 설정하느냐에 따라서 완전히 달라진다.

 

최근 2-3년 간의 동향(Trend)이 과거 10년 간의 흐름과 다르다면, 최근의 현상이 이례적이다. 그러나, 과거 10년 간의 흐름이 과거 50년과 다르다면, 그 10년이 이례적인 것이 되고, 최근 2-3년은 정상으로 회귀한 것으로 볼 수도 있다.


동향은 무엇이고, 이례적인 것은 무엇인가? 합리적인 판단을 위해 우리가 설정해야 할 기간은 어느 정도가 적정한가?

최근 몇 년 동안 조선·해운업계의 동향은 매우 어둡습니다. 그리고 결국 오늘 오전(8/31), 한진해운이 이사회의 만장일치로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한다는 뉴스가 발표되었습니다. 한국거래소는 대우조선해양의 상장 폐지 여부를 다음 달 29일까지 결정한다고 공시(8/29) 했습니다.

이번에는 10년 차 주식 펀드매니저 강대권 님의 글을 전합니다. 우리가 나날이 접하는 뉴스만으로는 쉽게 알 수 없는, 보다 합리적인 판단을 위해 1930년대와 현재의 금융정책을 비교한 글입니다.
- PUBLY

버냉키의 헬리콥터 머니와 다카하시 고레키요의 국채 직매입

벤 버냉키의 헬리콥터 머니

 

'헬리콥터 벤'이라는 별명을 가진 벤 버냉키(Ben Bernanke) 전 연준의장(이하 버냉키)이 지난주(2016년 7월 셋째 주) 일본을 다녀갔다.

 

참의원 선거* 압승 후 리더십을 확고히 한 일본의 아베 총리는, 정치적인 측면에서는 개헌을 통해 "군대를 보유하는 보통국가"로의 전환을 주창하고 있고, 경제적인 측면에서는 공격적인 경기부양 정책의 확대를 제시하고 있다.
* 참의원 선거: 일본에서 치러지는 선거 중 하나로 일본 국회의 상원에 해당하는 참의원을 뽑는 선거이다. 6년 임기의 참의원 의원을 3년에 한 번씩 뽑는다. - PUBLY

 

이번에 일본을 방문한 버냉키와 아베 수상의 면담은 경제적인 측면에서 아베의 새로운 부양정책을 본격적으로 시행하기에 앞서 국내 여론을 잡아가기 위한 일본 내각의 연출이라는 해석이 유력하다.

혼다 에츠로와 버냉키 간의 회담에서 언급된 '영구채 발행' © Bloomberg

버냉키의 방일 기간 동안 일본 경제정책에서 특별한 변화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번 방일 일정 중 혼다 에츠로와 버냉키 간의 회담에서 '영구채* 발행'이 언급된 것은 매우 주목할만한 일이다. 확장적 통화정책이 근원적으로 새로운 국면으로 이행할 수 있음을 신호하기 때문이다.
* 영구채(Consol Bond, Perpetual Bond); 만기가 정해져 있지 않는 자본증권. 주식과 채권의 중간 성격을 띠는 신종자본증권(하이브리드채권)으로 분류된다. - PUBLY

혼다 에츠로와 버냉키 간의 회담에서 언급된 '영구채 발행' © Bloombe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