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에서 가장 아름다웠던 공간을 추억하며

Editor's Comment

- 본 콘텐츠는 2019년 6월에 발간된 <도쿄의 라이프스타일 기획자들>의 본문 내용을 큐레이터의 시선으로 발췌하여 구성하였습니다.

아직은 여름의 잔향이 남아 있는 이른 가을 무렵. 오모테산도역 A4번 출구로 나와 바로 보이는 길을 따라 걷다 보면 네즈미술관이 있는 교차로까지 이어지게 됩니다. 이 길을 도쿄 사람들은 미유키도리(みゆき通り)라고 부릅니다.

 

옅고 푸른 어둠이 내린 늦은 오후 그 길을 따라 네즈미술관 쪽으로 발길을 옮기다 보면, 오모테산도에서 느껴지는 한여름의 북적이는 활기를 뒤로한 채 초가을의 고즈넉한 분위기 속으로 조금씩 들어가는 기분이 들어요. 무슨 이유인지는 모르겠지만 이때 불어오는 바람에서 느껴지는 독특한 도쿄의 초가을 향기가 있는데, 제가 가장 좋아하는 '도쿄의 향기' 중 하나입니다.

 

네즈미술관 교차로의 고즈넉한 풍경은 세련된 번화가로 불리는 아오야마의 숨겨진 모습이 드러나는 장소입니다. 오래된 주택과 작은 부티크숍, 개성 있는 카페와 목욕탕까지 자리하고 있는 이곳이야 말로 예로부터 이어진 '아오야마 동네'의 본래 모습을 간직한 곳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아오야마 사거리 ⓒ도쿄다반사하라주쿠와 오모테산도의 많은 인파와 화려함에 지쳐 문득 커피 한 잔이 떠오를 때,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며 도쿄의 향기를 머금은 바람을 맞으며 향하던 곳이 바로 헤이든북스(Haden Books:)였습니다.

 

이곳의 정확한 주소는 미나미 아오야마라고 하지만 헤이든북스는 네즈미술관 교차로에서 조금 더 골목으로 들어간 곳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여기가 아오야마 맞나?' 싶을 정도로 주변의 소음이 전혀 들리지 않는, 조용하고 따뜻한 곳이에요.

 

이곳에 방문할 때마다 저는 오랜 지인이자 오너인 하야시타 에이지(林下英) 씨와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턴테이블에서 흐르는 기분 좋은 음악을 듣고, 가끔씩 커다란 창밖으로 아오야마의 풍경을 바라보며 상쾌한 민트 향이 나는 커피를 마시곤 했어요. 이러한 시간은 복잡한 아오야마 주변에서 좀처럼 경험하기 힘든 것이라 저에게는 꽤 소중한 공간이기도 했습니다.

 

아쉽게도 이 소중한 공간이 지금은 폐점했습니다. 얼마 전 도쿄의 문화를 좋아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었던 TV 드라마 <디자이너 시부이 나오토의 휴일>의 촬영 장소로 사용되어 영상으로나마 그 모습을 보고 간직할 수 있다는 점이 작은 위안이 됩니다. 도쿄에서 가장 아름다웠던 공간을 추억하며, 하야시타 씨의 북카페와 도쿄의 문화적 취향,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