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에 '산다'는 것

퍼블리(이하 생략): 두 분이 살고 계신 지역을 소개해주세요.

노은지(이하 노): 실리콘 밸리는 샌프란시스코에서부터 산호세까지 80킬로미터에 걸쳐 형성된 지역에 있어요. 샌프란시스코와 산호세 사이의 지역은 차를 타고 이동해야 하는 교외 지역입니다. 제가 다니는 회사를 비롯한 큰 테크 회사들은 넓은 캠퍼스를 활용하기 위해 보통 교외 지역에 자리합니다. 저는 시카고에서 처음 이사를 왔을 때부터 통근하기 편하도록 회사 근처의 교외 지역인 서니베일(Sunnyvale)에 살고 있어요.

 

백혜나(이하 백): 저도 통근 시간이 짧은 것을 선호하는 편이고, 따뜻한 날씨를 좋아해서 사우스 베이(South Bay)*에 있는 회사 근처에 살고 있어요.

* 이곳에 구글(Google) 본사가 있습니다.

 

처음 집을 구할 때 '샌프란시스코에 살 것인가, 사우스 베이에 살 것인가' 고민했는데요. 이 지역 전체를 크게 베이 지역(Bay Area)라고 부르니 보니, 살아보기 전까지는 샌프란시스코와 사우스 베이가 얼마나 먼지 와닿지 않았습니다.

크게 베이 에리어(Bay Area)로 불리는 지역 (출처: 구글맵스)사우스 베이에도 여러 도시가 있어서 어느 도시를 기준으로 거리를 재느냐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대략 샌프란시스코와 65킬로미터 떨어져 있어요. 서울에서 가평보다 먼 거리죠. 샌프란시스코에 살면서 사우스 베이로 출퇴근하면, 차가 막힐 때는 하루에 기본 3~4시간을 길 위에서 보내야 해요.

 

사우스 베이 지역은 자연경관이 매력적이지만, 뉴욕이나 샌프란시스코 같은 대도시가 아니기 때문에 본인이 도시 생활을 선호한다면 오랜 통근 시간을 감수하고라도 샌프란시스코를 고르는 게 나을 수 있습니다.

 

실리콘밸리에서의 일상을 조금 더 자세히 소개해 주신다면요?

노: 사실 한국에서도 일평생 도시에서 자랐고, 미국에서도 피츠버그와 시카고 등 도시에서만 살았기 때문에 교외 지역에 사는 것은 처음이었어요. 이사 온 직후에는 주말마다 심심해서 몸을 배배 꼬기 일쑤였죠.

 

월요일이면 회사 동료들에게 주말에 뭐 했냐고 묻곤 했는데, 언제나 돌아오는 대답은 하이킹이었어요. 20분만 나가면 바다인 데다, 하이킹을 즐길 수 있는 좋은 공원도 많아서 대부분 야외 활동을 하며 주말을 즐기는 것 같았어요. 처음에는 익숙하지 않았지만, 지금은 저도 하이킹과 운동을 즐기며 건강한 주말을 보내게 되었습니다.

 

교외 생활에도 적응하고 주변 지역도 알아가다 보니, 베이 지역은 정말 재미있는 동네였어요. 다양한 취미생활을 즐기며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천혜의 환경이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