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에 '산다'는 것

퍼블리(이하 생략): 두 분이 살고 계신 싱가포르에 대해 소개해주세요.

김민범(이하 김): 섬 위의 도시국가, 싱가포르는 국가 전체 면적이 서울보다 살짝 큰 수준입니다. 차를 타고 40분 이내로 국토를 횡단·종단할 수 있죠.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푸른 공원과 사면에 펼쳐진 바다가 작지만 다양한 풍경을 보여주는 나라가 싱가포르입니다.

 

싱가포르는 상대적으로 작은 크기에 고도로 발달한 쇼핑몰과 호텔, 고층빌딩이 있어요. 그리고 영국 식민지 시절의 흔적이 남아있는 샵하우스(Shophouse)*도 많습니다.

*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싱가포르의 건축양식. 1840년부터 1960년 사이에 널리 지어진 가옥으로 1층은 상점, 2~3층은 주거 공간으로 쓰는 것이 특징이다. (출처: URA, Urban Redevelopment Authority)

싱가포르의 샵하우스 ⓒVernon Raineil영어를 공용어로 쓰지만 인종에 따라 중국어, 호키엔(Hokkien)*, 힌디(Hindi), 바하사(Bahasa) 등을 추가로 사용하는 다민족, 다인종 국가입니다. 특히 싱가포르 사람들이 방언처럼 쓰는 변형된 영어를 싱글리시(Singlish)라고 불러요.

* 중국 남부 이주민들이 광범위하게 사용하던 중국어 방언의 하나

Singapura is Shiok!

여기서 'Singapura'는 싱가포르를, 'Shiok'는 긍정적인 놀라움을 의미하는 싱글리시입니다. 영어 단어 'cool'이나 'great'과 비슷한 뜻으로 주로 느낌표와 함께 쓰여요. 저의 첫 해외 생활이었던 싱가포르 생활을 한 문장으로 표현한다면 바로 Shiok입니다. 같은 아시아에 있어 동질감을 느끼면서도, 다른 부분이 너무 많아 놀라움의 연속이었거든요.

 

싱글리시도 그중 하나였습니다. 콩글리시를 쓰는 제가 싱글리시를 쓰는 사람과 이야기할 때면, 커피 하나를 주문하는 데도 손발을 모두 사용해야 했어요.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싱글리시를 점차 이해했고, 어느 순간부터는 저도 자연스럽게 싱글리시를 섞어 쓰게 되었죠. 이처럼 싱가포르 생활에서 느꼈던 어색하고 불편한 '다른 점'은 한두 개가 아니었습니다.


가장 특징적인 부분은 날씨였어요. 싱가포르는 하루에 한 번 꼭 폭우가 쏟아집니다. 지금 싱가포르 날씨를 검색해볼까요? 365일 중 어떤 날이든, 일관적인 일기 예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바로 비 내리는 날씨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