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 메뉴로 30년, 돼지갈빗집

Editor's Comment

- 본 콘텐츠는 2018년 4월에 발간된 <노포의 장사법>의 본문 내용을 발췌하여 구성하였습니다.

1970년도 2.6 - 2013년도 20.9

통계는 많은 '역사'를 압축적으로 설명한다. 연도 뒤의 숫자에 붙는 단위는 킬로그램이다. 대략 43년 동안 열 배 넘게 늘었다. 우리나라의 돼지고기 소비량의 변화다. 부위별로 골고루 먹었지만 우리 마음에 또렷하게 남아 있는 건 갈비다.

 

1970년도부터 고도성장을 하면서 외식이 일반화되었고, 그 중심에 돼지갈비가 있었다. 돼지갈비는 그저 하나의 요리가 아니라 우리의 성장사이면서 외식사의 주인공이었다. 그 성장사를 생생하게 증언하고 있는 갈빗집이 바로 용마갈비다.

 

도시의 폭발적 성장과 함께했던 돼지갈빗집의 역사가 이 집에 고스란히 남아 있다. 조심스럽게 그 현장에 발을 디뎌보라. 너무도 자극적인 갈비 냄새, 내 옷에 깊이 묻던 그 냄새!

용마돼지갈비는 1985년 문을 열었다. ⓒ노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