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베이션 부문 심사위원 인터뷰

이노베이션 심사위원
오스트리아 독립 에이전시 KTHE GmbH 장원정 COO

2017년 퍼블리에서 발행한 독창적, 독점적 칸 광고제 - Cannes Lions 2017 콘텐츠의 저자이자, 광고업계 전문가인 장원정 님이 금년 칸 광고제 이노베이션(Innovation) 부문 심사위원으로 다시 칸을 찾았는데요. 심사위원과 칸 광고제를 여러 번 경험한 광고인으로서 느낀 2019 칸 광고제를 설명해주셨습니다.

©최다혜

최다혜(이하 생략): 칸 광고제는 많은 광고인들에게 꿈의 무대일 텐데요. 심사위원이 된 소감이 어떠신가요?

장원정(이하 생략): 굉장히 영광스러운 일이죠. 어릴 때는 꿈도 못 꿨던 뭔가를 이룬 듯한 기분이 들었어요. 그리고 무엇보다 재밌었습니다. 다른 광고제에서도 심사를 해 봤지만, 그중에서 칸 광고제에서의 심사가 가장 특별하고 즐거운 경험이었던 것 같아요.

 

다른 광고제와 다른, 혹은 칸 광고제의 이노베이션이기에 특별했던 지점은 어떤 걸까요?

칸 광고제 이노베이션 부문에는, 출품자가 나와서 직접 결과물을 소개하는 프레젠테이션이 포함되어 있어요. 출품자와 커뮤니케이션하는 과정이 있기 때문에 더 공정하고 합리적인 평가를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사실 심사위원 입장에서 광고제에 출품된 작품을 보다 보면 이해하기 어려운 작품도 있기 마련이거든요. 장님이 코끼리 다리 만지듯 심사위원들끼리 추측하면서 작품을 분석해야 하는 경우도 많고요. 이 과정에서 때로는 목소리 큰 심사위원들이 원하는 방향대로 심사 결과가 흘러가기도 해요. 하지만 칸 광고제의 이노베이션 부문은 심사위원이 직접 출품자에게 질문할 수 있기 때문에 좀 더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평가할 수 있었죠.

 

더불어 직접 프로젝트를 진행한 분들과 직접 이야기하다 보니, 몇 년 동안 피땀 흘려 고생해서 완성한 결과물이라는 점이 와닿았어요. 특히 작은 스타트업이나 독립 에이전시의 작품들은 정말 혼신을 다했다는 것이 느껴졌고요. 그 열정에서 좋은 에너지를 얻었던 것 같아요.

 

심사 과정에서 어렵거나 곤란했던 점은 없었나요?

칸 광고제의 심사위원이 되면 여러 네트워크를 활용해 연락이 오는 경우가 많아요. 객관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적당한 거리 두기가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됐어요. 외부의 목소리에 경도되지 않고 좋은 작품, 의미 있는 작품을 보려고 최선을 다했던 것 같아요.

 

이번 이노베이션 부문 그랑프리는 <씨 사운드(See Sound)>*였죠. 그랑프리로 선정한 이유는 뭐였죠?

*청각장애인을 위한 솔루션으로, 집안의 소리를 인지하고 머신러닝을 통해 분석하여, 시각화된 정보를 제공하는 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