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ENTERTAINMENT] 영화의 스토리 결정권을 나에게 준다고?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5

[ENTERTAINMENT] 영화의 스토리 결정권을 나에게 준다고?

콘텐츠 제공 아레나 옴므 플러스 편집 정지혜
[ENTERTAINMENT] 영화의 스토리 결정권을 나에게 준다고?

결말은 하나가 아니다

넷플릭스가 <블랙미러> 특별편으로 인터랙티브 필름인 <블랙미러: 밴더스내치>(이하 <밴더스내치>)를 선보였다.

 

인터랙티브 필름이 무슨 말이냐고? 영화의 스토리 결정권을 감상자에게 준다는 거다. 감상자는 <밴더스내치>를 보는 동안 주인공의 아침 식사 메뉴부터 그의 삶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문제 등을 선택할 수 있고, 이 선택에 따라 결말이 바뀐다. 감상자의 고민이 길어져 선택하지 못하면 이야기가 자동으로 전개되기도 하고, 한쪽을 선택했다가 돌아가 다시 다른 쪽을 선택해 달라진 이야기를 감상할 수도 있다.

 

호기심을 자극하는 이 콘텐츠는 일단 일말의 성공을 거둔 것 같다. 모든 옵션의 이야기를 섭렵하려는 이들이 SNS 플랫폼과 웹 커뮤니티를 통해 '<밴더스내치>의 모든 결말을 볼 수 있는 공략법'과 각종 알고리즘을 공유하며 이 새로운 유형의 콘텐츠를 즐기고 있으니까. 인터랙티브 필름은 지금 콘텐츠의 소비 방식에 지각 변동을 일으키고 있는 것일까?

 

- EDITOR 이경진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354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H**************

    최신 트렌드 정보를 얻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관련된 언론 기사까지 바로 볼 수 있으니 매우 편하네요!

  • 박**

    국내 사정과 비교하여 여기에서 보여지는 해외의 일부 사례는 참으로 신기하고 놀랍기만 합니다. 여기의 여러 예시가 국내에도 도입된다면 좋을 것으로 보여지지만 아마 한국에서는 각종 이권 다툼으로 인하여 시행되기 어려운 부분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이권 다툼은 어느 국가나 발생할텐데 그런 문제를 타 국가는 어떻게 잘 해결해 나갈 수 있었을까요? 의문이 드는 부분입니다. ^^ 앞으로도 좋은 컨텐츠 부탁 드립니다.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