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유행은 얼마나 지속될까?

멋진 곳이 생겼다는 이야기에 찾아가 보면 김이 샌다. 유행하는 '힙' 요소를 모아 두루뭉술하게 버무린 인테리어 디자인, 옆 동네의 어느 공간을 복사해 붙여다놓은 듯한 감성, 카페이지만 커피 맛에는 관심 없는 듯 예쁘게만 꾸며놓은 메뉴, 기본 룰조차 알 수 없는 운영 방식….

 

아이러니하게도 이러한 공간들도 인스타그램 피드에 전시되기만 하면, 엄청난 집객이 이루어진다. 공간이 지닌 진짜 분위기는 거세된 채 납작하게 편집되어 피드를 수놓기 때문이다. 이른바 '인스타그래머블한' '핫 플레이스'의 유행. 인스타그래머블한 공간을 열렬히 찾아다니며 주말을 보내던 이들은 정말 그 공간에서 자신의 기대를 충분히 채웠을까?

 

온라인 플랫폼인 인스타그램에 오프라인 공간들의 편집된 이미지가 오르는 일은 오프라인 공간들을 온라인에, 인스타그램적인 이미지에 종속시키는 것만 같다. 인스타그래머블한 공간의 유행은 얼마나 지속될까? 그다음은 없는 걸까?

 

- EDITOR 이경진

 

후각과 공간감을 기반으로 한 공간의 가능성

동시대 공간 디자인은 특정 문법에 갇혀 있다. 파스텔 톤 인테리어, 로즈 골드색으로 반짝이는 기물, 다채로운 무지개색 오브제, 초록 기운을 풍기는 식물들, 흰 대리석 상판의 테이블, 타일로 마감한 바닥, 네온사인을 활용한 사이니지(signage)*, 폐목재의 활용, 인더스트리얼 계열의 조명… 그 중심에 인스타그램이 존재한다.

*공공장소나 상업공간에 설치되는 디스플레이

인스타그램의 공간 문법을 통해
기존의 공간은 편집되고
새로운 공간이 탄생한다

'인스타그램적 공간(Instagrammable Space)'이 일상을 지배하는 것이다.* 도시의 모든 공간이 인스타그램에 매달리는 현 상황은 얼마나 지속 가능성이 있을까.

*관련 기사: "맛도 전시도 '비주얼 갑'이 뜬다"... 인스타그램이 바꾼 것 (중앙일보,2018.10.27)

 

이미 인스타그램이 초거대 플랫폼으로 자리 잡아 그 구심력에서 자유로워지기는 힘들겠지만 이것만은 확실하다. 인류 역사상 유례 없이 전 세계 공간이 일원화되면서 런던, 뉴욕, LA, 홍콩, 도쿄 등 주요 도시의 풍경이 어마어마하게 납작해졌다.

©Patrick Tomasso/Unsplash

한 공간이 가진 섬세하고 고유한 맥락에서 향유할 수 있는 깊이는 사라지고, 길어야 1분이면 끝나는 '인스타그램 제의(사진 찍기-해시태그 입력-포스팅-좋아요 누르기-댓글 달기)'를 위한 연료로 휘발되고 있다. 시각적인 피로가 심화되면서 인스타그램적 공간에 대한 구토감이 생기지 않는 게 이상할 정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