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유행은 얼마나 지속될까?

멋진 곳이 생겼다는 이야기에 찾아가 보면 김이 샌다. 유행하는 '힙' 요소를 모아 두루뭉술하게 버무린 인테리어 디자인, 옆 동네의 어느 공간을 복사해 붙여다놓은 듯한 감성, 카페이지만 커피 맛에는 관심 없는 듯 예쁘게만 꾸며놓은 메뉴, 기본 룰조차 알 수 없는 운영 방식….

 

아이러니하게도 이러한 공간들도 인스타그램 피드에 전시되기만 하면, 엄청난 집객이 이루어진다. 공간이 지닌 진짜 분위기는 거세된 채 납작하게 편집되어 피드를 수놓기 때문이다. 이른바 '인스타그래머블한' '핫 플레이스'의 유행. 인스타그래머블한 공간을 열렬히 찾아다니며 주말을 보내던 이들은 정말 그 공간에서 자신의 기대를 충분히 채웠을까?

 

온라인 플랫폼인 인스타그램에 오프라인 공간들의 편집된 이미지가 오르는 일은 오프라인 공간들을 온라인에, 인스타그램적인 이미지에 종속시키는 것만 같다. 인스타그래머블한 공간의 유행은 얼마나 지속될까? 그다음은 없는 걸까?

 

- EDITOR 이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