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군은 넷플릭스를 이길 수 있을까?

넷플릭스의 기세에 반격을 준비한 것은 한국만의 사례는 아니다. 이미 많은 나라에서 넷플릭스에 대항해 다양한 시도를 했다.

 

대다수 상생의 길을 도모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거국적인' 반격을 준비하고 있다. 지상파 방송 3사와 SK텔레콤이 연합한 것이다. 정확히는 지상파 3사가 운영하는 TV 스트리밍 서비스인 푹(POOQ)과 SK브로드밴드의 옥수수가 통합된다.

 

국내 OTT 연합군이 맞설 상대는 넷플릭스만이 아니다. 오리지널 시리즈에 활발한 투자를 시작한 유튜브도 상대로 점찍었다. 이건 '일기토'가 아니다. 연합군의 토벌 작전에 가깝다.

 

누가 토벌될지는 지켜봐야겠지만, 기대하시라, 연합군은 비장의 무기를 준비했다. 한류 콘텐츠다. 한류의 힘으로 아시아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성공할 수 있을까?

 

- EDITOR  조진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