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의 도시, 포틀랜드

내가 사는 데는 큰 백화점도 없고 부티크가 널려 있는 것도 아니야. 하지만 개인이 경영하는 맛있는 커피숍과 레스토랑이 여럿 있어서, 미국 안에서도 그렇고 세계 각지 사람들이 속속들이 이곳으로 이주해온다고.

사진가 파커 피츠제럴드는 나와 상하이에서 만났을 때 이렇게 말했다.

 

2013년 6월, 그와 상하이에 있는 한 인물을 촬영하기로 했다. 파커는 <킨포크>를 대표하는 사진가로, 이 잡지 편집부가 있는 미국 서해안 오리건 주의 도시 포틀랜드에 살고 있다. 실은 이 촬영이 그와의 첫 만남이자 첫 업무였다. 우리는 사전에 메일로 일정 조정을 한 뒤 상하이에서 만났고, 단박에 본 촬영에 돌입했다.

 

촬영 전후에 그와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그가 사는 포틀랜드라는 도시에 급격히 흥미를 가지게 되었다. 그는 7~8월이 포틀랜드 여행의 최적기라고 말해주었고, 나는 상하이에서 귀국하자마자 그 자리에서 2014년 8월 포틀랜드행 비행기를 예약했다. 그리하여 2014년 8월 초에 처음으로 포틀랜드를 방문했다.

 

그런데 그 1년 사이, 일본 매체에서 포틀랜드를 다루는 양상이 급변했다. <엘르 저팬> 2014년 2월 호에서 포틀랜드 별책을 붙였고, <포파이> 2014년 7월 호는 포틀랜드 특집 '포틀랜드에 가보지 않을래?'를 실었으며, <트루 포틀랜드(TRUE PORTLAND)>라는 가이드북까지 출판되었다. 이렇게 포틀랜드 바람이 불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포틀랜드를 다룬 <포파이(POPEYE)> 807호(2014년 7월호) ⓒPOPEYE어째서 이처럼 많은 매체가 포틀랜드에 주목하는 걸까? 포틀랜드는 인구 60만 명의 중간 규모 도시로, 대기업이라고는 나이키 본사가 있는 정도다. 다만 도시적 문화와 잘 보호된 대자연이 공존한다는 매력 때문에, 매년 미국의 인기 도시 순위를 발표하는 부동산 정보 사이트 '모보토(MOVOTO)'에서 2013년도 '전미에서 가장 살고 싶은 도시 순위' 1위를 차지했다.

 

포틀랜드 시내에는 '스텀프타운 커피(Stumptown Coffee Roasters)'를 필두로 서드웨이브 커피 로스터리가 약 60곳 정도 있다. 또 이곳은 시내에 맥주 증류소가 200곳 이상 존재하는 크래프트 맥주의 도시이기도 하다. 덧붙이자면, 포틀랜드 근교에 있는 다수의 와이너리는 '바이오 와인(친환경 와인)'으로 유명한데, 이 같은 유기농 작물의 재배와 소비가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곳이 바로 포틀랜드다. 그 밖에도 호텔업계의 상식을 바꾼 에이스 호텔 2호점도 이곳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