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를 시작하며

Editor's Comment

이 인터뷰는 2018년 5월부터 7월까지 촬영한 'How to Design'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작성되었으며, 2018년 10월부터 2019년 1월까지 인터뷰이의 확인 및 수정 작업을 거쳐 작성되었습니다. 단, 일부 데이터는 현재 시점과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스타트업 초기에는 대체로 디자이너 한 명이 다양한 역할을 맡는다. UX(User eXperience)와 마케팅용 그래픽 결과물을 디자인하고, 브랜딩 디자인에도 참여한다. 독서모임 스타트업 트레바리(TREVARI)의 정원희 디자이너는 더 특별하다. 그는 2018년 12월 전까지 기획, 디자인, 개발 업무를 도맡았다.

 

독서모임이라는 오프라인 프로덕트가 핵심인 트레바리에서 정원희 디자이너는 IT 서비스 전반을 책임지고 있다. 홈페이지 개편을 기획하고 디자인한 뒤 개발까지 한다. 이는 트레바리가 별도의 애플리케이션 없이 웹서비스만 지원하기에 가능한 부분이다. 그럼에도 쉽지 않은 일을 꾸준히 하고 있는 그에게 트레바리 디자이너의 일과 일상, 그리고 동료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