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를 시작하며

Editor's Comment

이 인터뷰는 2018년 5월부터 7월까지 촬영한 'How to Design'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작성되었으며, 2018년 10월부터 2019년 1월까지 인터뷰이의 확인 및 수정 작업을 거쳐 작성되었습니다. 단, 일부 데이터는 현재 시점과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누구나 한 번쯤 매장 계산대에 놓인 태블릿에 전화번호를 눌러 포인트를 적립해 봤을 것이다. 스포카(Spoqa)의 도도 포인트(Dodo Point)는 음식점, 카페, 학원 등 많은 매장에서 고객에게 비슷한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

 

고객 입장에서는 포인트를 적립하기 위해 전화번호를 누르고, 포인트가 얼마나 적립되었는지 볼 수 있는 화면이 중요하다. 화면과 시스템을 만드는 디자이너들은 태블릿을 관리하는 점주들의 사용 경험까지 고려해 디자인에 녹여낸다. 온라인이 아닌 오프라인에서 발생하는 경험을 디자인하기 위해 어떤 과정과 논의를 거치는지 강영화 전 스포카 디자이너와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비주얼 너머의 내러티브 디자인이란?

강영화, (전)스포카 프로덕트 디자이너

김지홍(이하 생략): 스포카에서는 디자이너를 프로덕트 디자이너라고 부른다고 알고 있습니다. 프로덕트 디자이너와 UI 디자이너는 어떻게 다른가요?

강영화(이하 생략): UI 디자이너는 말 그대로 사용자(User) 인터페이스(Interface)를 만드는 사람입니다. 인터페이스를 만들고, 그 위에 비주얼 디자인을 입히죠. 프로덕트 디자이너는 더 확장된 개념이라고 보면 됩니다. 스포카에서는 UI 디자인은 물론, 기획 및 개발까지 업무 영역을 넓히고 도메인 지식을 가장 많이 보유한 사람을 프로덕트 디자이너라고 부릅니다.

 

스포카의 프로덕트 디자이너는 기획, BX(Brand eXperience), UX(User eXperience), QA(Quality Assurance, 이하 QA), 코딩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종류의 작업을 합니다. 회사마다 범위의 차이는 있겠지만, 공통으로 종래 이야기하던 UI, GUI(Graphical User Interface) 디자이너보다 훨씬 넓은 영역에 속한 업무를 커버하는 거죠.

 

스포카는 8년 차 스타트업인데, 입사할 때부터 프로덕트 디자이너로 채용됐나요? 당시 UX 쪽에서 프로덕트 디자이너라는 명칭은 생소했을 텐데요.
처음에는 프로덕트 디자이너라는 개념이 없었습니다. 비주얼 디자이너로 입사했고, 후에 UI 디자인 업무를 맡으면서 최종 직책이 프로덕트 디자이너로 바뀌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