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를 시작하며

Editor's Comment

이 인터뷰는 2018년 5월부터 7월까지 촬영한 'How to Design'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작성되었으며, 2018년 10월부터 2019년 1월까지 인터뷰이의 확인 및 수정 작업을 거쳐 작성되었습니다. 단, 일부 데이터는 현재 시점과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한동안 디자이너들 사이에서 데이터-드리븐(Data-driven)* 디자인이 화두였다. '팬들의 수요'를 수집해 콘서트를 개최하는 마이뮤직테이스트(MyMusicTaste)의 디자이너들 역시 데이터를 활용해 디자인한다. 마이뮤직테이스트의 홍석희 디자이너와 데이터-드리븐 디자인을 포함해 어떤 방식으로 일하는지 이야기를 나누었다.

* 데이터를 근거로 의사결정을 내리고 디자인을 진행하는 기법 혹은 경향

사용자를 이해하는 디자인이란?

홍석희, 마이뮤직테이스트 디자이너&PM

김지홍(이하 생략): 마이뮤직테이스트는 어떤 회사인가요?

홍석희(이하 생략): 마이뮤직테이스트는 공연을 보고 싶은 팬들의 수요를 바탕으로 콘서트를 만드는 플랫폼입니다. 아티스트 소속사나 공연 기획사가 주최하는 기존 공연과는 다르게 사용자가 보고 싶은 아티스트의 공연을 요청해요. 팬들은 자신들이 좋아하는 아티스트를 볼 수 있고, 아티스트는 리스크를 줄이고 수익을 극대화하며 공연 비즈니스를 진행할 수 있죠.


저희는 공연을 신청하는 팬들, 즉 사용자들에게 '공연에 직접 참여한다'는 경험을 제공합니다. 지금까지 외면받았던 팬들의 목소리를 아티스트에게 전달함으로써 서로의 행복감을 교류한다는 가치를 지향하고요. 공연은 흥행 산업이기 때문에 수요를 예측할 수 없다는 인식이 있지만, 수요를 분석해 불확실성과 비효율성을 낮추고, 수익이 발생하는 공연을 지속적으로 열고 있죠.

 

개발로 커리어를 시작했다고 알고 있어요. 지금은 디자이너이자 PM으로 일하고 있는데, 디자인을 바라보는 관점이 어떻게 달려졌나요?

마이뮤직테이스트에 입사했을 때는 주로 UX 디자인을 했어요. 버전 2 론칭을 앞두고 많은 프로젝트를 소화했죠. 그때까지 저는 '사용자에게 어떤 가치를 전달할 것인가?' 혹은 '어떻게 문제를 더 잘 해결할 것인가?'를 고민하면서 디자인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