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은 이루고, 로망은 지르는 것이다

Editor's comment

- 이 리포트는 빅데이터 분석업체인 다음소프트 연구진인 김정구, 박현영, 신수정, 염한결, 이예은, 이효정 저자가 쓰고 북스톤에서 2018년에 출판한 <2019 트렌드 노트: 생활 변화 관찰기>를 재구성 및 편집하였습니다.

꿈과 로망은 상호관계성이 높은 언어다. 사전적 의미가 유사하기도 하고, 실제로 유사한 맥락에 쓰이기도 한다. 그러나 한 가지 짚고 넘어갈 부분이 있다. 두 언어에 대해 사람들이 표현하거나 전달하는 뉘앙스가 다르다는 점이다. 다시 말해 '언어의 온도차'가 존재한다.

 

'꿈'은 목표를 가지고 무언가를 이루고자 하는 마음이다. 즉 자신이 바라는 무형의 위치, 지위 등을 아직은 성취하지 못한 상태고, 그러기 위해 앞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시간과 노력이 반드시 전제된다.

 

반면 '로망'이 가리키는 대상은 대개 제품, 옷, 자동차, 인테리어 등 유형의 것이다. 반드시 미래시제인 것도 아니다. 돈 혹은 신용카드와 그것을 지를 약간의 용기만 있다면 지금 당장이라도 내 손에 들어올 수 있는 것을 우리는 로망이라 부른다. 그래서 로망은 꿈보다 상대적으로 손쉽다.

 

실제로 사람들은 로망(템)을 더 많이 구매하고 인증한다. 그러나 그 안에 꿈에 대한 언급은 줄어들고 있다. 로망과 꿈의 연관성은 조금씩 멀어지는 중이다. 꿈보다 선호되는 로망, 사람들은 로망(템)을 어떻게 생각하고, 어떻게 실현하고 있을까?

최근 사람들이 로망(템)에서
기대하는 느낌은 한마디로
'여유로운 순간'이다

며칠의 시간, 약간의 용기 그리고 신용카드만 있다면 항공권과 스타일리시한 오션뷰 호텔을 지르고 나의 로망을 실현할 수 있다.

ⓒSimon Migaj / Unsplash호텔이나 해변에서 가볍게 책 한 권 읽으며 시원한 맥주 한잔 마시는 행위 자체가 늘 꿈꿔오던 로망일 수도 있다. 그러나 '나의 로망을 드디어 질렀어'라든지 '나 이런 여유를 즐기는 사람이야'라고 보여줄 수 있는 사진 한 컷으로 지인이나 팔로워들에게 순간의 나의 느낌을 전달했다면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설령 사진 한 컷 찍고 부지런히 다음 목적지로 향해야 하는 바쁜 일정이라도, 사진에는 '여유'만이 담긴다.

 

로망의 대상이 되려면 한눈에 가격이 보이는 것, 나의 투자가 빛을 발하는 것이어야 한다. 로망템들은 옷, 시계, 가방, 구두, 자동차 등 브랜드 제품 일색이다. 무언가를 지르고 자랑하려면 남들이 봤을 때 그것의 가치를 느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