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다시, 종이와 쓰기의 시간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7

다시, 종이와 쓰기의 시간

콘텐츠 제공 월간 디자인 저자 최명환 큐레이터 전은경
다시, 종이와 쓰기의 시간

종이는 끝끝내 살아남을 것이다

인류의 지성은 오랜 기간 종이를 통해 세상에 전해졌다. 철학가의 생각과 과학자의 이론은 책으로 후대에 전달되었고, 크리에이터의 영감과 아이디어 역시 연필 끝과 맞닿아 있는 지면으로부터 출발했다. 종이 없는 세상을 선뜻 상상하기 어렵지만, 한편에선 종이를 몰아내기 위한 시도가 꾸준히 있어왔다.

 

일찍이 앨빈 토플러는 저서 <제3의 물결>에서 컴퓨터 단말기의 등장으로 서류가 없는 전자 사무실이 탄생할 것을 예고했고, 정보 통신 기술의 급속한 발달에 따라 그의 말은 어느 정도 적중하는 듯 보였다.

이른바 페이퍼리스(paperless) 오피스의
시대가 열린 것이다

페이퍼리스 트렌드는 업무 공간 밖에서도 활발히 이어졌다. 전자 여권, 이메일 청구서가 등장했고 종이 통장과 지폐는 머지않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전망이다. 인쇄 매체들은 지면이 아닌 디지털에서 새로운 먹거리를 찾기 바빴고 전자책의 등장에 '이제 종이 책의 시대는 끝났다'는 여론도 형성됐다.
 

그럼에도 종이는 끝끝내 살아남았다. 아니, 단순히 생존 수준을 넘어 새롭게 주목받기 시작했다. 독립 서점이 새로운 힙 플레이스로 떠올랐고, 독창적인 콘셉트를 앞세운 소규모 독립 잡지들도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몇 해 전 컬러링북의 인기에 이어 최근에는 플립북이 재조명받기 시작했다.

 

종이의 재발견과 함께 연필 등 전통적인 필기구에 대한 관심도 생겨났다. 타이핑의 시대가 고도화될수록 사람들은 사각거리는 연필 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논리적으로 따지면 종이나 연필이 디지털로 대체되어야 할 이유가 수십 가지쯤 있을 것이다. 하지만 어쩌겠나, 인간은 논리와 이성만으로 설명되지 않는 존재인 것을.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334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원**

    너무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시대와 소비문화에 지쳐 나타나는 반발 현상이라는 뻔한 분석이 있지만, 레트로는 과거로 돌아가자는 것이 아니라 현재에 과거에서 가져온 문화적 양상에 더해 더욱 풍요롭게 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를 찾을 수 있습니다.-------- 이부분이 그 어느때 보다 공감이 됩니다.

    레트로는 트랜드 예측시 자주 등장했던 키워드 이지만 지금처럼 강하게 공감이 된적은 없었던거 같아요.

  • 박**

    레트로의 여러가지 특징들을 이해하기 쉽게 읽을 수 있어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