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디자이너가 생각하는 디자이너의 모습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10

디자이너가 생각하는 디자이너의 모습

콘텐츠 제공 월간 디자인 큐레이터 전은경 저자 김민정
디자이너가 생각하는 디자이너의 모습

Q: 스스로 힙스터라고 생각하는가? 그리고 디자이너는 힙스터여야 할까?

PUBLY's comment
본 인터뷰에는 총 101팀의 디자이너가 참여했습니다. 질문(Q)은 소목차에 제목에 적고, 디자이너의 답변(A)은 본문에 담았습니다. 디자이너의 이름은 답변의 글과 함께 기록했습니다. 참여해주신 전체 디자이너의 간단한 소개는 프롤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개별 디자이너의 답변 각각을 읽는 재미를 살리고자, 월간 <디자인>이 묻고 101팀의 디자이너가 답변을 '날 것' 그대로 담았습니다. 다양한 답변들로부터, 디자인계 전반을 분석하거나 특정한 결론을 내리기보다는 각각의 질문과 그에 대한 다양한 의견 그 자체에 집중하시길 기대합니다.

맛깔손 이 질문에 힙스터는 스스로 힙스터라고 인정하지 않고 부정해야 하므로 자가당착에 빠지고 만다. 디자이너는 힙스터가 아니더라도 힙스터가 소비하는 어떤 대상이 될 수는 있다.

 

햇빛스튜디오(박철희) 나는 힙스터다. 비범하게 살고 싶다는 욕망 때문에 이렇게 되었다. 그리고 디자이너는 무엇이든 될 수 있다.

 

김린 나는 너드 디자이너다.

 

김기열 사람마다, 디자인 분야마다 다르겠지만 요즘 힙한 게 뭔지 알고 있는 정도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나에게 맞지도 않는데 굳이 힙스터가 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유행과 상관없이 나만의 '힙'이 있다면 그건 멋지다고 생각한다.

 

황신화 힙스터가 아니다. 디자이너는 힙스터를 관찰할 수 있으면 된다.

 

최소영 꼭 힙스터가 아니어도 되지만 트렌드를 잘 읽을 줄 알아야 현 시대에서 더 나은 개선점을 제안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신명섭 힙스터도 하나의 문화일 뿐이며 세상에는 다양한 문화가 공존한다. 디자이너에게는 힙한 문화부터 보편적인 문화까지 모두 수용하고 이해하며 그에 관한 디자인을 풀어낼 수 있는 열린 마인드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디자이너가 너무 힙스터가 되려고 할 때 오히려 혼자 잘난 척하는 사람이 될 수도 있다.

 

김영나 힙스터는 스스로 칭하는 단어가 아닌 것 같다. 조금 다른 맥락이지만, 스스로 '아티스트'라 칭하는 사람이 조금 낯 부끄럽듯…. 디자이너 중에 힙스터의 비율이 많거나, 힙스터 중에 디자이너의 비율이 많을 수 있지만, 직접적인 상관관계는 없다.

 

김다희 스스로 힙스터랑 거리가 멀다고 생각한다. 학부 시절에는 그것 때문에 고민한 적도 있었다. 하지만 출판 디자인을 오래 하면서 새롭고 세련된 것에 무디더라도, 오랫동안 변하지 않는 자세로 묵묵하고 완성도 있게 일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절감하고 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16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박**

    이 글을 읽으면서 놀라움과 탄식의 교차가 이어졌습니다. 누군가 단 한 사람의 의견이 아닌, 다수의 의견을 보며 오히려 제 스스로가 생각을 하는 경우라니요! 저는 묵묵하게 구독하고 있는 한 사람 입니다만 이런 큰 이슈를 묵묵하게 던지는 퍼블리의 모습에 깊은 감명을 받았습니다. 독자분 모두의 의견과 생각은 다르겠지만, 때론 '지식의 전달'로 읽히는 평소 퍼블리의 모습 보다는 "이런 것이 있다. 너는 어떻게 생각하는가?". 와 같은 새로운 퍼블리의 모습과 논제는 신선한 충격을 가져옵니다. 물론 인터뷰를 '월간 디자인'에서 진행했다고 하지만, 이와 같이 중요한 논제를 가지고 올 수 있는것도 퍼블리의 선택과 고민 이라고 생각합니다. 인터뷰이 중에서는 제가 알고 있는 분들, 그리고 저와 함께 일 하셨던 분도 계셨고 그래서 더욱 와 닿는 글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윤**

    동종업계 종사자로서 공감하고 아픔과 슬픔 기쁨을 나눌 수 있는 컨텐츠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