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의 선택으로서 리모트워크가 갖는 의미

얼마를 버느냐보다 어떻게 버느냐가 중요한 시대가 오고 있다. 최근에 발표된 Z세대*의 인식에 관한 리서치를 보면, 확실히 젊은 세대가 일을 바라보는 관점은 바뀌고 있다. 인터넷과 모바일의 발전은 한 개인이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을 완전히 변화시켰다.

* IT기술과 초고속 인터넷이 보급된 2000년대 전후로 태어난 세대

 

내가 직장에 처음 들어갔을 때, 하루 절반 이상이 사무실에서 무의미하게 버리는 시간이었다. 대부분 특별히 할 수 있는 일이 없는 대기 시간이었고, 성과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지만 회사와 팀을 위해 해야 한다고 믿었던 (지금 생각하면 참 비생산적인) 일들이었다.

 

출퇴근 시간에는 한 시간 반을 길거리에 버려야 사무실에 도착할 수 있었다. 낯선 사람의 숨소리까지 들어야 하는 비인간적인 지하철 안에서 한 시간을 버티고 나오면 한껏 짜증이 날 정도였다.

오래전, 페이스북에 공유한 비인간적인 출근길 경험 포스팅 (이미지 제공: 최두옥)전 세계 어디든 연결할 수 있는 컴퓨터를 한 사무실에 모아놓고, 그 컴퓨터가 있는 곳으로 모두가 같은 시간에 출근한다는 사실이 아이러니하다. 수년 전 나의 아침은 늘 그렇게 시작했고, 저녁도 늘 그렇게 마감했다.

하지만 이제는 다르다

시간에 대한 주도권이 삶의 질을 결정한다는 사실을 깨달은 이후에는 타인의 시간표에 따라 살지 않는다. 사무실에 나가는 날은 러시아워가 끝난 후에 집을 나서서 길거리에 버리는 시간을 최소화하고, 온라인으로 해결이 힘들거나 비효율적인 경우에만 오프라인 미팅을 잡는다. 그마저도 가능하면 화요일과 목요일에 몰아 잡아서 업무 전환에 드는 시간을 최소화하려고 노력한다.

웬만한 미팅은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최두옥반면 혼자서 일하는 시간은 새벽 6시부터 오후 2시까지로 최대한 앞당긴다. 이때가 컨디션이 가장 좋고 외부의 방해도 적기 때문이다. 이렇게 하면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사무실에서 일할 때와 비교했을 때, 5일 기준으로 평균 하루에서 하루 반 정도의 시간이 남는다.

 

이 시간은 평소 하고 싶던 무언가를 배울 수도 있고, 가족을 위해 쓸 수도 있다. 함께 사는 아버지와 남동생도 직업 특성상 자기 시간의 주도권을 가지고 일하기 때문에 우리 가족은 가족 여행이나 외식을 주말이 아닌 평일에 한다. 이럴 때는 똑같은 평일 하루지만 훨씬 많은 경험을 할 수 있다. 무엇보다 스트레스가 없다. 리모트워크 덕분이다.

 

리모트워크로 일하면서 그 효용성을 제대로 경험한 나는 2018년 하반기부터 개인 생활에도 리모트워크 방식을 적용하고 있다. 일주일에 두세 번씩 하는 캐주얼한 티타임을 화상 티타임으로 대신하면서 효율이 늘었다. 주로 특별한 목적 없이 일상을 공유할 때 화상 티타임을 가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