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이미 리모트워크를 하고 있다

이번 리모트워크 프로젝트의 주목적은 리모트워크를 하면 어떤 점이 좋은지 직접 경험하고, 그 과정에서 발견한 어려움을 찾아 해결하는 것이었다. 궁극적으로는 리모트워크를 실천할 수 있도록 돕는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이를 실제 업무에 적용하고자 했다.

 

한국에서는 아직 리모트워크에 대한 인식이 낮고, 비대면으로 일하는 것에 익숙하지 않기 때문에 가능하면 만나서 일을 하려는 관성이 크다. 그렇기에 리모트워크의
효율성을 맛볼 기회 자체가 적다

하지만 유럽에 있는 한 달 동안은 달랐다. 한국에 있는 직원이나 파트너들과 직접 만나서 일할 수 없었기 때문에 우리도 그들도 리모트로 일할 수밖에 없었고, 그렇게 제한된 환경 속에서 업무 효율을 높일 방법을 찾아야만 했다.

 

우리는 스스로를 '리모트워크로 일해야만 하는 환경'에 몰아넣은 결과, 업무 효율성 측면에서 다양한 면면을 발견할 수 있었다. 놀라웠던 점 중 하나는 이미 우리가 한국에서도 상당한 업무를 리모트워크 방식으로 해왔다는 사실의 발견이었다.페이스북 메신저로 한국에 있는 직원들과 미팅 중인 모습 ©최두옥

한 사무실에 있지만 컴퓨터로만 협업하는 두 사람이 있다면, 이 둘은 굳이 한 사무실 혹은 한 건물에서 일할 필요가 없다. 규모가 큰 기업에서 일하는 다른 부서 사람들이 대표적인 사례다. 한 회사에서 일하지만 일 년에 한두 번밖에 만나지 않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 생각해 보라.

 

상사가 너무 바빠서 주로 전화나 메일을 통해 업무를 지시하는 경우도 마찬가지다. 바빠서 대면할 기회가 없든, 해외에 있어서 대면할 기회가 없든 직접 만나지 않고 일하는 것은 똑같다. 이미 대한민국 직장인들은 노트북과 스마트폰을 통해 언제나 연결된 상태이고, 또 언제든 일할 수 있다. 그것이 다름 아닌 리모트워크다.

그렇다면 한국에서
리모트워크가 더딘 진짜 이유는 뭘까?

그건 아마도 '함께 일한다'는 인식이 아직 물리적인 공간에만 한정되어 있어서가 아닐까. 세계 최고로 빠른 인터넷 속도를 자랑하고, 스마트폰 보급률이 매우 높은 수준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한국인이 만나야만 일이 해결된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간단한 장비와 인프라만 갖춰지면, 우리는 어디에서나 연결되어 있다. ©최두옥

하지만 한 달간의 리모트워크는 우리에게 전혀 다른 답을 보여주었다. 일은 비대면을 기본값으로 했을 때도 충분히 진행할 수 있으며, 오히려 이전보다 다른 차원의 효율이 높아진다. 우리가 그동안 만나야만 일이 된다고 생각했던 이유는, 일의 진행과는 별개로 그래야만 마음이 놓여서였을지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