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리모트워크에서 경험한 현실의 벽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7

리모트워크에서 경험한 현실의 벽

저자 최두옥 편집 임보라
리모트워크에서 경험한 현실의 벽

생각보다 높았던 시차의 벽

솔직히 자신 있었다. 네덜란드에서 본격적인 리모트워크를 하기 전, 우리는 이미 한국에서 충분히 연습했기 때문이었다. 일부러 사무실에 나가지 않고 업무량과 시간을 조절하는 연습을 했다. 원활한 온라인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각종 툴을 활용한 업무 방식도 익혔다. 물론 이러한 대비는 현지에서 리모트워크를 할 때 도움이 되었다. 하지만 네덜란드에 도착하기 전까지 우리가 결코 연습할 수 없는 것이 하나 있었다.

한국과 네덜란드의 시차

대개 한국에 있는 동료들과의 리모트워크는 비슷한 시간대에 일어난다. 일을 사무실에서 하든, 집에서 하든, 길가에 차를 세워 놓고 하든 나에게 11시는 상대에게도 똑같은 11시다. 간혹 일본이나 중국으로 출장을 가더라도 대부분 시차가 한두 시간밖에 나지 않기 때문에 기본적인 업무 시간이 흔들리지는 않는다. 하지만 한국과 7~8시간 정도 시차가 나는 유럽은 다르다.

 

한국과 네덜란드의 시차는 7시간이다. 대부분의 한국인이 출근하는 오전 9시는 네덜란드 시각으로 새벽 2시다. 네덜란드에서 잠을 자고 일어나 출근할 즈음이면 한국은 오후 4~5시로, 직장인들은 슬슬 일을 마무리할 때다. 한국과 네덜란드에서 동시에 일할 수 있는 시간은 많아 봐야 하루에 두 시간을 넘기 어렵다.

그렇지만 시차는 잘만 이용하면
업무 속도를 두 배로 올릴 수 있는
엄청난 무기가 된다

예를 들어, 한국에 있는 직원이 월요일에 기획서를 작성한 후 네덜란드로 보내 놓고 퇴근하면, 네덜란드에 있는 직원은 출근 후 그 기획서를 바로 리뷰할 수 있다. 그러면 한국에 있는 직원은 다음 날 출근하자마자 네덜란드에서 온 리뷰를 바탕으로 다음 업무를 진행할 수 있다. 반대로, 한 번 시차에 쫓기기 시작하면 비효율은 두 배로 커지기도 한다.

 

처음 네덜란드에 도착했을 때는 이 점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해서 낭패를 봤다. 네덜란드에서 한참 일을 하던 도중 한국에 있는 직원과 의논할 일이 생겼는데, 시계를 보니 한국은 이미 자정을 향해가는 늦은 밤이었다. 서로 연락만 되면 바로 해결할 수 있는 일이었지만, 미리 준비하지 못해서 결국 하루가 지연됐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283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강**

    아주 흥미롭고 대단히 유용한 글이었습니다. 스마트워크, 리모트워크에 아주 큰 관심이 생겼습니다. 제가 CEO라면 적용할 것이에요. 현 회사에 제안해보고 싶은데, 하나하나 관리하려 하시는 분이라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네요. 꼭...변화의 물결에 탑승했으면 좋겠습니다.

  • 한**

    핵심 맥락에 충실하면서도 실질적으로 와닿는 이야기가 함께 들어가 재미있게 읽을수 있었어요.
    그리고 중간중간에 필요한 배경 지식과 정보가 들어있어 더 좋았구요.
    리모트워크, 스마트워크가 뉴노멀이 될텐데 그 과정에 서있는 많은 이들이 읽고 참고하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