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보다 높았던 시차의 벽

솔직히 자신 있었다. 네덜란드에서 본격적인 리모트워크를 하기 전, 우리는 이미 한국에서 충분히 연습했기 때문이었다. 일부러 사무실에 나가지 않고 업무량과 시간을 조절하는 연습을 했다. 원활한 온라인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각종 툴을 활용한 업무 방식도 익혔다. 물론 이러한 대비는 현지에서 리모트워크를 할 때 도움이 되었다. 하지만 네덜란드에 도착하기 전까지 우리가 결코 연습할 수 없는 것이 하나 있었다.

한국과 네덜란드의 시차

대개 한국에 있는 동료들과의 리모트워크는 비슷한 시간대에 일어난다. 일을 사무실에서 하든, 집에서 하든, 길가에 차를 세워 놓고 하든 나에게 11시는 상대에게도 똑같은 11시다. 간혹 일본이나 중국으로 출장을 가더라도 대부분 시차가 한두 시간밖에 나지 않기 때문에 기본적인 업무 시간이 흔들리지는 않는다. 하지만 한국과 7~8시간 정도 시차가 나는 유럽은 다르다.

 

한국과 네덜란드의 시차는 7시간이다. 대부분의 한국인이 출근하는 오전 9시는 네덜란드 시각으로 새벽 2시다. 네덜란드에서 잠을 자고 일어나 출근할 즈음이면 한국은 오후 4~5시로, 직장인들은 슬슬 일을 마무리할 때다. 한국과 네덜란드에서 동시에 일할 수 있는 시간은 많아 봐야 하루에 두 시간을 넘기 어렵다.

그렇지만 시차는 잘만 이용하면
업무 속도를 두 배로 올릴 수 있는
엄청난 무기가 된다

예를 들어, 한국에 있는 직원이 월요일에 기획서를 작성한 후 네덜란드로 보내 놓고 퇴근하면, 네덜란드에 있는 직원은 출근 후 그 기획서를 바로 리뷰할 수 있다. 그러면 한국에 있는 직원은 다음 날 출근하자마자 네덜란드에서 온 리뷰를 바탕으로 다음 업무를 진행할 수 있다. 반대로, 한 번 시차에 쫓기기 시작하면 비효율은 두 배로 커지기도 한다.

 

처음 네덜란드에 도착했을 때는 이 점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해서 낭패를 봤다. 네덜란드에서 한참 일을 하던 도중 한국에 있는 직원과 의논할 일이 생겼는데, 시계를 보니 한국은 이미 자정을 향해가는 늦은 밤이었다. 서로 연락만 되면 바로 해결할 수 있는 일이었지만, 미리 준비하지 못해서 결국 하루가 지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