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퇴사 후, 스마트워크에 한 발 더 다가가다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2

퇴사 후, 스마트워크에 한 발 더 다가가다

저자 최두옥 편집 임보라
퇴사 후, 스마트워크에 한 발 더 다가가다

내 시간의 주도권을 되찾다

수년간 워커홀릭이었던 나는 긴 직장생활에 쉼표를 찍고 스마트워크라는 낯선 세계로 들어갔다. 시간의 주도권을 되찾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미국과 유럽 출장에서 얻은 배경지식과 확신을 바탕으로 깊이 있는 스마트워크 리서치를 시작했고, 각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정부에 스마트워크 정책을 제안하기도 했다. 드물긴 했지만 스마트워크에 관심 있는 교수님들의 요청으로 학생들에게 강의를 하기도 했다.

 

한 번은 네덜란드 파트너 두 명과 2개월간 네덜란드의 스마트워크 정부개혁 가이드를 한국어로 번역한 적이 있었다. 한 친구는 암스테르담에, 한 친구는 미국에 살고 있어서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진행해야만 했다. 당시에는 온라인 커뮤니케이션이 아주 능숙하지도 않았고 시차도 꽤 났던지라 쉽지는 않았다. 하지만 오프라인으로 만나지 않고도 협업이 가능하다는 걸 처음으로 실감한 의미 있는 경험이었다.

 

퇴사 후, 야근과 주말 업무 때문에 읽기 힘들었던 책도 맘껏 읽을 수 있었다. 주로 해외의 새로운 업무 방식에 관한 책이었다. 다음 날 출근 걱정 없이 책을 밤늦게까지 읽을 수 있다는 점도 좋았지만, 평일 낮에 오롯이 내가 원하는 걸 할 수 있다는 사실이 짜릿했다.

 

사실, 시간으로 따지면 회사에 다닐 때와 일하는 시간은 비슷하거나 오히려 더 길었다. 어떤 날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책상에 앉아서 자정이 다 될 때까지 그 자리를 떠나지 않을 때도 있었으니까. 하지만 일에 대한 무게감은 확실히 달랐다. 언제 어디서 어떻게 일할지에 대한 결정권이 내게 있었기 때문이다.

 

사실 스마트워크 디렉터로 독립한 초기에는 내가 좋아하는 스마트워크 업무만으로는 충분한 수입이 나오지 않았다. 당시에는 기획자로서의 경력이 스마트워크 분야의 경력보다 훨씬 길었으니까. 그래서 주 수입은 예전부터 하던 서비스 기획과 PM 업무에서 주로 충당했다. 그에 비하면 스마트워크 디렉터로 번 돈은 용돈 수준이었다.

 

* 스마트워크 디렉터를 하면서 병행한 업무 중 하나였던, 피플웨어 PM 업무 ⓒ최두옥

 

좋아하는 그림을 그리기 위해 상업적인 그림을 팔아야 하는 화가처럼, 나는 좋아하는 일을 하기 위해서 시장이 원하는 일을 했다. 하지만 한 번도 그 상황이 원망스럽거나 힘들지는 않았다.

중요한 건
내가 좋아하는 일과 해야 하는 일의
점유율이 아니라 방향성이다

스마트워크 디렉터로서 일하는 시간과 수입은 아주 느리지만 조금씩 늘어나고 있었기 때문에, 내가 포기하지만 않는다면 그 둘의 점유율은 언젠가 역전될 거라고 믿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505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한**

    핵심 맥락에 충실하면서도 실질적으로 와닿는 이야기가 함께 들어가 재미있게 읽을수 있었어요.
    그리고 중간중간에 필요한 배경 지식과 정보가 들어있어 더 좋았구요.
    리모트워크, 스마트워크가 뉴노멀이 될텐데 그 과정에 서있는 많은 이들이 읽고 참고하면 좋겠습니다.

  • 박**

    평소에 고민하던 바가 실제로 어떤 효과와 어려움이 있는지 알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