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4

세상을 향해 확장된 학교, 미네르바 스쿨

저자 정두수 에디터 김옥진
세상을 향해 확장된 학교, 미네르바 스쿨

한국 학교의 어제와 오늘

한국의 첫 번째 근대식 학교 건물은 130여 년 전 설립된 원산학사이다. 그로부터 2년 후 배재학당이 들어서면서 근대식 학교 교육이 퍼지기 시작했다. 지금 학교 모습의 원형은 일본에서 왔다. 1927년 동경에서 열린 도청부현학교 위생기사 회의에서 '교사에 적당한 설비표준'을 정했고, 이어서 도청부현 체육 운동주사회의에서는 '학교 체조 설비기준'을 정했다. 이것이 한국에 적용된 것이다*.

* 참고 자료 : 근대교육제도와 학교건축, 한국콘텐츠진흥원 문화원형백과, 2004

 

광복 이후 1967년 법령으로 '학교 시설·설비 기준'이 제정된 후, 이는 18번의 제·개정을 거쳐 1997년 폐지되었다. 그 해 다시 '고등학교 이하 각급 학교 설립·운영 규정'이 제정되어 1997년 이후부터 현재까지 17번의 제·개정을 거쳤다*.

* 참고자료 : 국가법령정보센터 

근대 학교의 모습(좌 ⓒ제주교육청)과 오늘날 학교의 모습(우 ⓒ수일중학교)

1883년에 처음 설립된 근대학교의 모습과 130여 년 동안 시대의 변화와 35회의 법 개정을 통해 만들어진 지금의 학교 모습을 비교해보자. 모습이 조금 더 현대적으로 바뀌었을 뿐 크게 변한 것은 없다.

 

건축가 유현준은 이런 구조의 건축물에서 12년간 지내게 된다면 전체주의적 사고 방식을 갖게 될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 극단적인 표현이지만 일리 있는 지적이다. 인간의 행동이나 심리상태는 공간에 영향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 관련 기사 : 인간행동과 공간디자인의 관계, 디자인 환경 심리 (부대신문, 2016.12.04)

원산학사의 수업 모습(좌 ⓒ우리역사넷)과 오늘날 학교의 수업 모습(우 ⓒ송광중학교)

물론 최근 학교의 모습에 변화가 생기고 있다. 완주군에 있는 삼우초등학교 신축 건물의 공간은 도서관을 중심에 두고 설계가 되어 있다. 도서관은 복도와 이어진 열린 공간으로, 오가다가 언제든 책을 꺼내 볼 수 있는 구조다.

삼우초등학교는 건물 중앙 열린 공간에 도서관이 있다. 아이들이 교실에서 나오면 가장 먼저 도서관을 보게 된다. (좌 ⓒ책읽는사회문화재단) / 삼우초등학교 설계도면 (우 ⓒ나무아키텍츠)

김제에 있는 지평선중학교의 경우에는 미술관 같은 분위기가 난다. 또한 생태주의를 표방하는 소규모 대안학교들은 공간에 철학을 담아 자연 속에서 수업을 진행하기도 한다.

지평선중학교 전경 ⓒ지평선중학교

하지만 우리나라는 아이들이 학교를 배정받을 때 대부분 주소지를 기준으로 하여 무작위로 배정받는다. 우선순위를 선택할 수는 있지만 비슷하게 생긴 학교들 사이에서 선택지가 큰 의미는 없다. 대안학교는 공교육의 학교를 자퇴하지 않는다면 선택할 수도 없다.

 

아이들은 어쩔 수 없이 일자형 복도에 네모난 교실이 있는 학교를 다녀야만 한다. 그렇다고 한 순간에 모든 학교를 허물 수도 없을 노릇이다. 이런 상황에서 과연 해답을 찾을 수 있을까?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15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정**

    굉장히 많은 인사이트를 제공해 준 좋은 리포트입니다^^ 별점 4.5정도라고나 할까요??(별점제도가 있었다면 더 좋앗을텐데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