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인터뷰: 상하이 문학 페스티벌을 이끄는 미셸 가넛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7

인터뷰: 상하이 문학 페스티벌을 이끄는 미셸 가넛

저자 문수미 편집 이승아
인터뷰: 상하이 문학 페스티벌을 이끄는 미셸 가넛

페스티벌 분위기는 미셸과 닮았다

5월 중순, 상하이 문학 페스티벌을 이끌어온 엠 온더 번드 오너 셰프 미셸 가넛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밖에서 접하는 미셸은 많은 매체의 헤드라인을 장식하고, 주목받는 성공한 사업가다. 하지만 바쁘게 돌아가는 행사장에서 만나는 미셸은 직원들과 함께 의자를 나르고, 와인잔을 정리하는 사람이다. 덕분에 참가자라면 누구나 그에게 편하게 접근할 수 있는데, 페스티벌 전반에서 느껴지는 열린 분위기 역시 그의 태도와 무관하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87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감상도 정보도 좋았습니다. 상하이에 대한 환상을 유지, 버전업해주는 콘텐츠였습니다.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은 미셸 가넛의 레스토랑, 페스티벌 외 활동 그리고 이를 하는 이유에 대한 부분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