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가며

일반적으로 소설은 작가가 상상해 창조한 허구의 세계라고 말한다. 하지만 경험과 탄탄한 취재를 바탕으로 쓰인 소설은 사실보다 더욱 사실처럼 받아들여지며 그 자체로 진실을 입증할 증거가 될 수 있다.

 

2차 세계대전 당시 전쟁포로였던 아버지의 경험에 입각해 집필한 리처드 플래너건(Richard Miller Flanagan)의 <먼 북으로 가는 좁은 길(The Narrow Road to Deep North)>, 벌의 생태를 관찰해 집필한 랄린 폴(Laline Paull)의 <벌(The Bees)> 또한 그렇다. 랄린은 이후 기후 변화 문제를 심도 있게 취재해 <빙하(The Ice)>를 쓰기도 했다.

전쟁 포로였던 아버지 기억에서 시작된 <먼 북으로 가는 좁은 길>

  • 도서명: 먼 북으로 가는 좁은 길
  • 세션 발표자 및 저자: 리처드 플래너건

작가의 아버지는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전쟁 포로로 동남아 철도 건설에 동원됐다. 2014년 맨부커상 수상작 <먼 북으로 가는 좁은 길>의 모티브는 바로 아버지의 경험담이다.


아버지의 고통스러웠던 기억을 외면하고 싶은 마음, 그리고 언젠가 그 이야기를 자신의 작품으로 만들겠다는 욕망 사이에서 오랫동안 갈등했다는 그. 그가 12년에 걸쳐 소설을 완성한 날, 아버지는 98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소설의 주인공은 2차 세계대전 베트남-버마 철도 건설 현장에서 일본군의 감시 아래 부상당하거나 병에 걸린 전쟁 포로를 관리했던 호주인 군의관이다. 물론 그 역시 전쟁 포로 신분이다.

 

의사인 그가 전쟁 포로로서 해야 하는 업무는 질병을 치료하기보다는 죽어가는 포로들 중 그나마 철도 건설 노동에 동원할 만한 인원을 골라 그날의 노동 인력으로 보고하는 것이다. 당연히 부상자를 치료할 시설이나 의약품도 없다.  

 

미학을 추구하는 악인, 선과 악의 모호함

소설 속 일본군 부사관은 끓는듯한 더위의 열대 우림지역에서 철도 공사 임무를 완성하기 위해 전쟁 포로를 무자비하게 다룬다. 그러나 그 역시 그 포로들과 크게 다르지 않은 신세라고 작가는 지적했다. 평온한 시기에 태어났다면 평범한 삶을 살았을지 모를 인물이다. 외적 환경 탓에 인간이 잔혹한 괴물로 변한 사례는 역사에서 수 차례 되풀이돼 왔다.

 

포로의 목을 베고도 눈 하나 깜빡하지 않는 그가 아름다운 시를 낭송하는 장면은 소름이 끼치면서 어이가 없다. 예술을 통해 인면수심의 행위를 보상받고자 하는 심리가 아닐까 생각했다. 잔혹한 인간에게도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욕망이 있다는 메시지를 통해 인간의 이중성이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순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