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6

인터뷰: 로엔엔터테인먼트 김미연 그룹장

인터뷰: 로엔엔터테인먼트 김미연 그룹장

음악, 콘텐츠, 그리고 뉴 미디어

차우진(이하 차): 현재 음악 산업에서 콘텐츠는 점점 더 중요해지는 것 같아요. 원더케이는 꽤 오랫동안 음악 콘텐츠를 만들어왔는데, 그 출발점과 현재의 고민이 궁금합니다.

 

김미연(이하 김): 글로벌 K-POP 브랜드 원더케이의 시작은 2014년도 2월이에요. 고민은 2010년부터 했고, 론칭 전 1년 반 정도 준비 기간을 가졌습니다. 로엔엔터테인먼트에는 여러 사업이 있는데, 플랫폼(멜론), 투자 및 유통사업(음반제작사에 일정 금액을 지불하여 유통권을 확보하고 유통과 마케팅을 대행), 그리고 레이블 사업(음반제작 프로덕션)이에요.

로엔엔터테인먼트 뉴미디어마케팅그룹 김미연 그룹장
1theK(이하 원더케이)는 로엔엔터테인먼트에서 2014년에 론칭한 K-POP 기반의 콘텐츠 프로덕션이자 미디어 브랜드로, 국내외 1,500만 구독자(유튜브 구독자 880만 명, 페이스북 구독자 254만 명 등)를 보유하고 있다. 원더케이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을 통해 아티스트 마케팅을 하며 멜론 플랫폼에 오리지널 영상을 서비스하고 있다.

각 사업별로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을 고민하던 차에, 방송을 통해 마케팅하고 프로모션하는 시대는 지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새로운 마케팅 트렌드로 뉴 미디어의 개인화, 문화의 글로벌 확장, 실시간성에 집중해서 접근했어요. 뉴 미디어를 (미래) 솔루션 중 하나로 생각해 2012년부터 준비했습니다.

 

이 일환으로, 멜론도 소비자와 생산자(음원)를 연결시켜주는 고리로서 작용하면 의미 있게 진화할 것이라고 생각했던 게 2010년 무렵인데, 2014년에 MLCP(Music Life Connected Platform)라는 프로젝트로 구현되었어요.

* 관련 기사: 차세대 플랫폼 고민하는 멜론 (디지털데일리, 2015.10.12)

 

아티스트가 보여주고 싶은 것과 어필할 수 있는 매력을 담은 영상을 찍어서, 국내는 멜론 파트너센터를 통해, 해외는 원더케이를 통해 소비자에게 전달해 프로모션을 돕는 형태였어요. 예를 들면, 아이유가 신인 시절에 기타 치면서 노래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해도 방송에서는 예능을 요구하니까 못 했거든요. 그런 모습을 찍어주고 마케팅해주는 거죠. 그런데 당시에는 이런 아이디어가 좀 앞서가다 보니, 기획사분들이 낯설어하시면서 "갑자기 이런 걸 왜 찍자고 해요?"라는 반응을 보였어요. (웃음) 물론 요즘은 모두들 이걸 희망하지만요.

 

차: MTV 초기와 비슷하네요. (웃음) 조직 구성이 어떤지, 지금 맡으신 역할이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415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송**

    음악 산업 전반에 걸친 분석과 평가 및 작가님의 생각을 통하여 음악에 보다 더 관심과 사랑을 같게 된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오**

    시기에 맞는 정보와 저자의 경력에서 나오는 인사이트, 그리고 방향이 너무 좋았습니다.
    적극 추천할만한 콘텐츠 입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