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3

더 많아지고, 더 작아지는 편의점

더 많아지고, 더 작아지는 편의점

업계의 과도한 가맹점수 경쟁

이제라도 포화된 편의점을 정리하고 규모를 키우면 되지 않을까 싶지만 이게 말처럼 쉽지 않습니다. 안타깝게도 한국 편의점은 갈수록 더 포화되고, 더 작아져만 갑니다.

 

편의점 5사(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이마트24)의 총 점포수는 2015년 말 2만 9,588개에서 2016년 9월 말 3만 2,687개로 늘었고, 2017년 8월 말에는 3만 7,999개로 다시 증가했습니다. 앞서 9개월간 3,099개, 일평균 11.4개씩 순증했는데, 다음 11개월간은 5,312개, 일평균 14.5개씩 순증했으니 불과 1년여 만에 증가 속도가 30%나 더 빨라진 겁니다.

 

구체적으로 보면 미니스톱을 제외한 4사 모두 출점 속도가 빨라졌습니다. 미니스톱의 일평균 편의점 순증 건수는 2016년 0.5개에서 2017년 0.3개로 40% 줄었습니다. 반면 CU는 같은 기간 3.5개 → 4.7개(증가율 34%), GS25 3.9개 → 5.1개(31%), 세븐일레븐 1.6개 → 2.1개(31%), 이마트24는 1.9개 → 2.4개(26%)로 늘었습니다.

 

시장이 성숙기에 접어들면 출점 속도가 둔화되어야 할 것 같은데, 한국은 갈수록 출점 속도가 빨라지니 기이한 일입니다. 왜 그럴까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가맹점수를 기준으로 순위를 다투는 잘못된 경쟁 관행, 그리고 점주들의 이익이야 어찌 됐든 제 이익을 위해 점포를 늘리고 보는 본사들의 도덕적 해이가 핵심 이유입니다.

 

업계 1·2위인 CU와 GS25의 출점 경쟁은 더없이 치열합니다. 전체 일평균 순증 건수 중 양 사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64.9%에서 2017년 67.3%로 2.4%포인트 높아졌습니다. 양 사가 전체 출점 속도 증가를 견인하고 있다는 얘기입니다. 양 사의 가맹점 수 차이는 2015년 말 175개에서 2016년 9월 87개로 줄더니, 2017년 8월에는 17개까지 좁혀졌습니다. 직영점을 포함하면 양 사의 점포 수 차이는 20개뿐입니다. 이런 추세라면 GS25가 CU 점포 수를 추월하는 건 시간문제로 보입니다. CU는 추월당하지 않기 위해, GS25는 추월하기 위해 출점 속도를 늦출 수 없는 상황입니다.*

* 관련 기사: 시장 포화·최저임금 인상에 '편의점 위기론' CU·GS25 1위 싸움에 등 터지는 점주들 (매경이코노미, 2017.06.20)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662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S**********

    저자가 오랜시간 한 가지 아이템에 대해 집중해 분석했던 인사이트가 그대로 잘 드러나는 것 같다. 분석에 더해 시사점도 가지고 있는 글이라 더 좋았다.

  • 홍*

    수치화된 근거자료, 논리적 서술 그리고 인사이트까지 만족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