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2

한국 편의점의 어제와 오늘

노승욱 노승욱 외 1명
한국 편의점의 어제와 오늘
1인 가구 증가 힘입어 성장한 편의점

바야흐로 '편의점 전성시대'입니다. 편의점 3사(CU, GS25, 세븐일레븐)의 2016년 매출은 약 14조 원으로 백화점 3사(롯데, 현대, 신세계)의 매출 약 12조 원을 훌쩍 넘어섰습니다. 편의점 시장의 미래를 긍정하는 뉴스들이 쏟아집니다.

1인 가구 시대의 최대 수혜주
유일하게 급성장하는
오프라인 유통채널
근거리 쇼핑 및 생활 플랫폼

하긴 숫자만 보면, 이제 한국인은 편의점 없이는 못 살 것 같습니다. 4만 개에 달하는 한국 편의점은 인구를 감안할 때 세계 최고 수준입니다. 1989년 5월 서울올림픽선수촌에 국내 첫 체인화 편의점인 세븐일레븐이 문을 연 후 28년 만에 이렇게나 늘었습니다. 동네 골목마다 2~3개씩 들어찼지만, 그럼에도 편의점은 지금도 매일 10개 이상씩 전국에서 쉬지 않고 늘어나고 있습니다. 한국 편의점 시장, 정말 앞으로도 계속 성장할 수 있는 걸까요.*

* 관련 기사: 편의점 3만개 시대 명암…주7일 일해도 점주 몫은 월 250만원 (매경이코노미, 2016.05.04)

 

온고지신이라는 말이 있죠. 편의점의 내일을 전망하려면 먼저 편의점의 지난 성장사를 돌아봐야 합니다. 한국 편의점의 성장사는 크게 3단계로 나뉩니다. 도입기(1989~1990년대)와 성장기(2000년대), 그리고 성숙기(2010년대~현재)입니다.

 

도입기(1989~1990년대)

먼저 1990년대는 편의점 사업에 진출한 가맹본부들이 운영 시스템을 선진국으로부터 막 도입한 시기였습니다. 이웃나라 일본에선 이미 1980년대에 편의점 산업이 꽃을 피웠기에, 1990년대 초반 한국 기업들도 편의점 사업에 앞다퉈 진출했습니다. 세븐일레븐(당시 제록스코리아가 운영), 훼미리마트, 써클K, 로손, 바이더웨이, LG, 한화, 오리온 등 편의점 간판을 내건 국내외 기업만 10개가 넘었죠.

 

그러나 생각보다 더딘 시장 성장세에 기업들은 적자를 견디다 못해 하나둘 철수하기 시작했습니다. 당시 한국의 가구 형태는 4인 가구가 50% 이상으로 압도적이어서, 대형마트나 슈퍼마켓에서 장을 보는 식으로 가정 내 생필품 소비가 이뤄진 때문이었죠. 24시간 영업 외에는 가격이나 접근성 면에서 별다른 강점을 갖지 못했던 편의점은 결국 오랜 기간 침체기를 걸어야 했습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520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이**

    내용이 매우 알차고 전문성이 느껴집니다. 그러면서도 쉽게 정리가 되었네요.
    실무 활용에 많은 Insight를 얻었습니다. 양질의 콘텐츠 매우 감사합니다!

  • 백**

    점포 확대에만 초점을 맞춘 기존의 논점에서 탈피해

    향후 나아가야할 방향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볼 수 있는 좋은 기사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