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트렌드에서 깊은 인사이트까지, PUBLY만 알면 됩니다

멤버십을 이용하면 96개 리포트, 945개의 콘텐츠를 자유롭게 읽을 수 있습니다.

멤버십 더 알아보기
#3

디지털 헬스케어의 비즈니스 모델

김영인 김영인 외 1명
디지털 헬스케어의 비즈니스 모델
디지털 헬스케어가 의료비를 줄여준다면?

이제 본격적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이야기를 해보자. 디지털 헬스케어를 간단히 정의하자면 정보통신(IT) 기술을 활용한 헬스케어 서비스라고 할 수 있다. 빅데이터, 모바일 헬스케어, 유전체 분석, 의료 인공지능,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이 디지털 헬스케어와 연관된 키워드다. 새로운 기술이 등장하고 스마트폰이 보편화되기 시작하면서 헬스케어도 여느 분야들처럼 디지털 분야에서 성장한 것이다.

 

사업 모델로서 디지털 헬스케어는 단어 그 자체로 매우 매력적으로 보인다. 고부가가치 산업인 헬스케어에 최신 정보통신 기술이 접목되기까지 했으니 말이다. 하지만 새로운 기술들이 적절한 비즈니스 모델을 찾아 안착하지 못하면 그저 일장춘몽에서 끝날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이 분야에 대한 관심이 집중된 지도 벌써 3~4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안정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갖춘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은 그렇게 많지 않다. 이번 장에서는 그 이유와 함께 디지털 헬스케어를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의 형성 가능성을 알아보도록 하자.

 

2장에서 헬스케어의 비즈니스 모델은 국가별로 다양한 사례가 있음을 살펴보았다. 고령화 시대를 맞이하고 있는 현재, 보험자의 주체가 민간 보험사이든, 정부이든 동일하게 마주하는 문제는 의료비 증가이다. 의학 기술 발전으로 인구의 기대수명은 늘어났지만 그만큼 고령으로 인한 질병을 치료하는 데 필요한 의료비가 급증했다. 국내 기준으로 봤을 때 한 개인이 생을 살아가면서 평균 63세 이후부터 평생 의료비의 절반 이상을 지출한다*.
* 관련 기사: '한국인 평생의료비 '7,700만원' 쓴다' (건치신문, 2007.11.30)

 

이 문제는 비단 한국만의 문제가 아닌 전 세계적인 문제라고 할 수 있다. 한국보다 먼저 고령화 사회로 진입했던 일본이나 민간 위주의 의료보험 체계를 가지고 있는 미국에서도 증가하는 의료비를 잡기 위한 노력을 다방면으로 취하고 있다. 최근에는 감염질환이 주 사망원인이었던 개발 도상국에서도 감염병 예방 및 치료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원이 늘어나면서 생존율이 높아졌다. 이제는 감염질환이 아닌 만성질환이 문제로 부상하고 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85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정**

    쉽고 분명하게 어렵고 생소한 분야를 설명해주셨습니다

    정말 유료구매가 아깝지 않네요

    감사합니다

  • 조**

    숲을 볼 수 있도록 기획한 글을 잘 읽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