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생각하는 '도쿄 클래식'

하루가 다르게 트렌드가 바뀌어도 영향을 받지 않는 게 있다. 바로 '클래식'이다. 세계 최대의 고서점 거리이자 출판사들이 모여 있는 진보초(神保町)에는 가난한 학생, 출판인들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카레집이 많다. 90년이 넘은 카레집 교에이도는 거리의 역사를 지켜본 목격자나 다름없다.

 

그 외에도 긴자의 오래된 경양식집에서 파는 오무라이스와 함바그 스테이크, 타바스코 소스를 뿌려 먹는 나폴리탄 스파게티, 진주 목걸이를 한 할머니 옆에서 떠먹는 파르페 등 도쿄가 아니고는 먹기도, 보기도 어려운 음식들이 있다.

 

내가 생각하는 '도쿄 클래식'은 쉴 새 없이 변하는 곳에서도 세월의 무게를 버텨낸 곳, 그리고 비록 다른 나라에서 유입되었지만, 도쿄만의 오리지널리티를 만들어낸 곳이라 할 수 있다. 무엇보다 이곳에 가면 진짜 도쿄의 맛, 도쿄의 정체성이 느껴진다.
 

* Tokyo Classic ©최빈

Aiyō (아이요우)

사실 도쿄에 자주 가는 편이지만 츠키지 시장에 가고 싶은 마음은 한 번도 들지 않았다. 관광객이 들끓는 체인 스시집들을 뚫고 갈 체력도 부족했다. TV에 산처럼 쌓인 우니동(성게알덮밥)이나 이쿠라동(연어알덮밥)이 나와도 갈 이유를 찾지 못했는데, 100년이 넘은 작은 카페가 나를 츠키지 시장에 가게 했다.

100년이 넘도록 
츠키지 시장을 지킨
아이요우 카페 

츠키지 시장 스시집들 한가운데 위치한 아이요우 카페  ©최빈어깨를 좁히고 신문을 보며 밀크 커피를 마시는 시장 상인들 틈에서 겨우 자리를 잡았다. 3평 남짓한 카페 안을 둘러보는 건 금방이었다. 한눈에도 오래되어 보이는 가구와 타일, 백발의 카페 마스터와 백발의 손님들이 정겹게 대화를 나누는 모습만으로도 이 카페의 세월을 알 수 있었다. 

3평 남짓한 작은 가게에는 츠키지 시장 상인들이 어깨를 좁히고 앉아 있다. ©최빈막 구운 토스트에 버터와 딸기잼을 바를 때 쓱쓱쓱 소리가 났다. 토스트와 눈물이 찔끔 날 정도의 뜨거운 밀크 커피, 진한 간장을 얹어 먹는 반숙 계란이 이 집의 아침 세트 메뉴다. 

거의 유일하다시피 한 이 카페의 메뉴다. ©최빈아무리 허리를 꼿꼿이 세워도 바 넘어 마스터의 손은 보이지 않았다. 그저 아이요우의 스태프가 한국인임을 알아보고 서울에 방문했을 때 냉면에 반해 연거푸 냉면을 먹었다는 이야기를 들려줄 뿐이다. 

별다른 요소 없이도 세월이 주는 흔적이 느껴진다. ©최빈아이요우 카페는 새벽 3시 반에 문을 열어 오후 2시에 닫는다. 시장의 많은 셰프들이 이 카페에서 아침을 먹는다고 한다. 츠키지 시장이 곧 이사를 한다니 이 카페는 어떻게 될까 문득 궁금해졌다. 어쨌든 나에게는 아이요우 카페의 밀크 커피와 반숙 계란이 츠키지의 맛이 되어 버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