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가타 신이치로의 미감

오가타 신이치로(Ogata Shinichiro)는 1969년 일본 나가사키 현에서 태어났다. 1998년 디자인 스튜디오 심플리시티(SIMPLICITY)를 설립한 그는 현재 건축, 인테리어, 제품, 그래픽 및 포장 디자인 등 광범위한 분야의 디자인과 디렉팅을 담당하고 있다.

 

대표적인 작업으로는 2008년 선보인 일회용 접시 '와사라(WASARA)'가 있다. 또한 나카 메구로에 있는 이솝(Aesop) 매장, 안다즈 호텔(Andaz Tokyo Toranomon Hills), 블룸 앤 브랜치(BLOOM&BRANCH) 등 그의 손길이 닿은 공간*은 도쿄 곳곳에서 고아하게 빛나고 있다.
* 관련 기사: '오가타 신이치로식 미감' (하퍼스 바자, 2017.5.4)

오가타 신이치로의 손길이 닿은 4군데 공간의 패키지와 프린트물. 통일감과 디테일의 섬세한 변주로 오가타 신이치로만의 고유한 아이덴티티를 느낄 수 있다. ©최빈

그의 감각으로 완성된 공간은 아름다움을 향한 집요함, 정교함, 고요한 존재감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곤 한다. 또 이 공간은 그가 재해석한 일본적인 것들로 가득 차 있어서, 일본어를 읽지 못해도 그의 공간을 경험하고 나면 '절제', '비움' 같은 일본 미학을 자연스럽게 떠올리게 된다. '오가타의 미감'이라는 비주얼 언어는 이제 일본을 대표하는 통역관이 된 듯하다. 

Yakumo Saryo (야쿠모 사료)

오가타 신이치로는 레스토랑을 비즈니스가 아닌 자신의 정체성, 일본적인 것을 표현하는 방식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래서 단순한 레스토랑이 아닌 요리를 음미하는 장소이자 사람들이 모이는 장소로서 특별한 커뮤니티를 만들고 싶다는 생각에 프라이빗 다이닝 클럽 야쿠모 사료를 만들었다고 한다.

야쿠모 사료로 들어가는 입구는 마치 일본 부자의 저택에 들어가는 기분을 느끼게 한다. ©최빈
'야쿠모(여러 겹의 구름)'에서 모티브를 따와 디자인된 야쿠모 사료의 로고가 걸려 있다. ©최빈

이곳을 찾는 손님들은 단순히 식사만을 위해 오지 않는다. 시각적으로, 촉각적으로, 미각적으로 오가타가 해석한 '일본스러운 것'을 온몸으로 경험하기 위해 온다. 

요리를 준비하는 주방도 예외 없이 여백이 느껴진다. ©최빈
세련되고 정갈한 그릇에 제철 식재료의 음식들이 페어링한 차와 함께 나오는 가이세키 코스 요리. ©최빈
일본 화과자가 정갈하게 담겨 있다. ©최빈
오가타 신이치로가 디자인한 소품을 판매하는 곳 ©최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