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2

케냐 이텐으로 가다

케냐 이텐으로 가다

카사라니에서의 생활

패트릭의 집이 있던 카사라니에서의 생활은 이텐에서 겪은 경험과 인터뷰가 길어서 최대한 간단히 설명하고자 한다.

혹시라도 나이로비나 카사라니에서의 생활에 대해 궁금한 독자 여러분이 있다면 언제든지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으로 질문하길 바란다.

카사라니에서 일주일에 한 번은 태양광 전문 회사에 직접 나가고, 남은 4일 동안은 재택근무를 했다. 회사에서 주로 컴퓨터로 하는 데이터 분석 업무를 요구하였기에 이렇게 협의할 수 있었다.

 

패트릭의 집에서 보낸 시간은 미국 기숙사 생활보다 풍족하고 편안했다. 그때는 몰랐지만, 패트릭의 집은 케냐에서 꽤나 부유한 층에 속했다. 이층 집은 방이 전부 6개였고, 작은 풋살 게임을 할 수 있는 마당이 있었다. 집안일을 하는 아주머니 두 분과 경비까지 있었다. 매일 아침 신선한 우유를 선물해 주던 암소도 6마리나 있어서, 그 날 생산된 신선한 우유를 물, 생강, 찻잎들과 같이 끓인 '케냐 밀크티'를 즐겨 마실 수 있었다.

 

패트릭은 경제, 철학, 심리학 등 다양한 분야에 관심이 많고 수백 권이 넘는 책을 읽었으며, 세상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하기를 좋아했다. 음식에 대해서는 마치 전문 요리사처럼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을 썼다. 아쉽게도 패트릭은 단거리 달리기만 좋아했고, 담배를 많이 피운 탓인지 10분도 달리지 못했다(모든 케냐인이 다 잘 뛰는 건 아니었다).

 

패트릭에게는 5살짜리 어린 남자 동생 존이 있었다. 항상 에너지가 넘치고 장난치기를 좋아했던 녀석과는 자주 무술 싸움을 하는 척하면서 신나게 놀곤 했다.

 

그렇게 카사라니에 지내면서 같이 달리기 훈련을 할 사람을 찾지 못해 고민하고 있던 찰나, 그때 만난 사람이 바로 대니얼 완요이케(Daniel Wanyoike)였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292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정**

    달리고 싶어졌다. 인생의 트랙도 잘.

  • 설**

    러너 입니다.
    쉬지않고 끝까지 정주행했네요.
    아 뭐라 말할 수 없는 벅찬 감동이 저를 사로잡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