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타트업의 제품 관리자들' 컨퍼런스에 패널로 나서는 5인을 행사에 앞서 만났습니다. 실무적인 내용이 중심인 컨퍼런스에 앞서 제품 관리자(Product Manager)의 역할을 들어봅니다.

컨퍼런스 패널
- PUBLY 이승국 Chief Product Officer
- 푸른밤 안창영 Product Manager
- StyleShare 박성환 Product Manager
- Lendit 강현정 Product Manager
- 마이리얼트립 장홍석 Product Manager

제품 관리자의 핵심 역할은 무엇일까요? 스타트업에 제품 관리자가 왜 필요하지요?

안창영: 제품 관리자가 하는 일을 먼저 정리해보겠습니다. 제품 관리자는 PON, 즉 고객이 겪는 문제(Problem)와 그 문제로 발생한 사업 기회(Opportunity), 고객의 요구 사항(Needs)을 정리해서 해야 할 일을 규정합니다. 그 가운데 우선순위를 정해서, 고객의 문제를 더 잘 해결하는 제품을 개발할 수 있게 하죠. 

제품 전반에
오너십(Ownership)을
가져야 합니다

누군가는 이런 역할을 맡아야 하는데, 특히 최소한의 자본(사람, 시간, 돈)을 투입해서 성장해야 하는 스타트업은 더욱 그렇습니다. 다만 초기 단계의 스타트업이거나 갓 창업한 회사라면, 대표나 엔지니어가 제품 관리자의 역할을 맡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이후 업무의 범위가 넓어지고 전문적인 역량이 더욱 필요해졌을 때, 제품 관리자라는 책임자를 두는 것이 적절하지 않을까 싶어요.

 

강현정: 제품 관리자는 제품을 시장에 내놓을 때까지, 이미 시장에 나온 제품이라면 더욱 '사랑받는' 제품이 될 때까지, 목표를 설정하고 최선의 결과를 도출하는 과정 전반을 관리하는 사람입니다.

권한이 없어도
영향을 미칠 수 있어야 합니다

방향을 설정하고, 필요한 일의 목록과 우선순위를 정하고, 인적/물적 자원을 모으고, 자원이 업무 수행에 집중되도록 주변을 관리합니다. 구성원의 힘을 모아야 하기 때문에, 개발/디자인/마케팅/영업 등 각 분야 담당자와 신뢰를 쌓아야 하지요. 

 

제품이 정상적으로 동작한다고 끝나는 게 아니에요. 고객에게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지 지켜보고 피드백을 받는 것도 제품 관리자의 몫입니다. 이 글을 읽어 보시면 더 자세히 이해하실 수 있을 거예요.

 

박성환: 앞서 두 분이 개괄적으로 설명해주셨으니, 저는 조금 더 세부적인 영역에서 이야기하겠습니다. 언급해주신 내용에 따라 제품 관리자의 역할을 정리해볼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