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가며

엔스파이럴의 실험에서 우리가 주목할 만한 것들은 무엇이고, 그리고 이것을 ‘재료'로 삼아 우리가 맞닥뜨린 현실에서 어떤 레시피를 개발할 수 있을까?

 

엔스파이럴은 ‘협력 · 다양성 · 자주성 · 탈위계 · 기업가정신 · 투명성’ 의 여섯 가지를 커뮤니티의 활동 지침이 되는 키워드로 삼고 있다. 이 요소는 별개가 아닌 상호 의존적인 개념들로, 커뮤니티의 모든 차원과 실천들에 이 여섯 개의 키워드가 적용된다.

엔스파이럴의 슬로건과 여섯가지 키워드 ©Enspiral

엔스파이럴은 '어떻게 하면 다양한 사람들이 서로의 자주성을 인정하면서, 위계없는 환경에서 투명한 소통과 의사결정 위에 협력하며 기업가정신을 이어나갈 수 있을까?' 하는 질문을 중요한 과제로 본다. 그리고 이를 지속할 방법을 만들어내는 것을 목표로 삼으면서 실험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번 챕터에서는 이렇게도 이상적인 조직이 지난 6년을 유기적 성장체로 키워오면서 지켜온 신뢰의 고리, 즉 신뢰와 약속의 실행을 담보하는 엔스파이럴의 문화에 대해서 설명한다. 한마디로 하면 엔스파이럴이 일하는 방법, 즉 '엔스파이럴의 레시피' 다. 

잘먹고 잘사는 사회혁신가들의 네트워크, Doing Well by Doing Good

엔스파이럴의 중요한 미션 중 하나는 더 많은 사람들이 사회적인 의미와 경제적 번영 가능성을 함께 추구하는 포괄적인 조직의 구성을 용이게 만드는 것이다.

 

이를 위해 엔스파이럴은 루미오를 활용한 온라인 의사결정 심의, 코버짓을 통한 협동 예산 책정, 탈중심적/분산형 리더십을 포함한 참여 프로세스를 추구하며, 이에 필요한 기술 개발과 교육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무엇보다 전통적인 조직의 형태가 아닌 협업 네트워크인 탓에, 엔스파이럴은 기존의 지원/투자/후원 단체들이 요구하는 기준에 맞지 않아 자금을 확보하는 것이 큰 도전이 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엔스파이럴만의 독특한 구조는 커뮤니티의 목적인 사회적 영향력을 만들어내는 데에 꼭 필요한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엔스파이럴은 협업에 기반한 탈위계적인 인력/벤처 네트워크로 가치를 추구하는 재능있는 전문가들을 끌어모아 훌륭한 팀을 구성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엔스파이럴은 경제적 지속가능성을 담보하는 영리 추구와 사회적 영향력이 양립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이분법을 깰 때 진정한 변화가 일어난다고 믿는다. 우리는 시스템이 바뀌기를 기다리는 대신, 지금 당장, 시스템을 새로운 패러다임을 실험한다.

 

요컨대 우리는 나은 세상을 위한 의미있는 일을 하면서 동시에 '잘 먹고 잘 살기'를 원한다. 

엔스파이럴은 의미있는 일은 더 많은 사람들이 함께 함으로써 경제적 지속을 가능하게 하는 실험을 하고 있다. ©Enspiral

엔스파이럴의 다양성 사랑, 차이는 갈등요소가 아닌 ‘자원’ 

다양성은 왜 중요할까? 문화적 다양성은 사실 어디에나 존재하지만, 단일민족, 단일역사를 강조하는 문화적 헤게모니 교육에 노출되어 온 한국사람들에게 개인의 다양한 개성에 주목하는 것은 다소 노력이 필요한 부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