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7

웰링턴, 도시의 얼굴은 그곳에 사는 사람이다

웰링턴, 도시의 얼굴은 그곳에 사는 사람이다

들어가며

뉴질랜드가 1870년 영국의 직할 식민지가 되기 이전인 1850년, 뉴질랜드에 정착한 유럽인들은 잠깐 동안이지만 뉴질랜드 자치 정부를 세웠다. 당시 자치 정부의 첫 수도는 오클랜드였다.

 

오클랜드는 북섬 끝자락에 위치한 항구도시로 도래 유럽인들이 뉴질랜드로 들어오는 관문이었다. 지금도 오클랜드는 150만 명 가까운 인구가 거주하고 있으며, 이는 뉴질랜드 전체 인구 1/3 에 해당한다.

 

1865년 뉴질랜드 자치 정부는 남섬과 북섬을 모두 아우를 수 있는 웰링턴을 새 수도로 삼았다. 그 무렵 금광이 발견되어 유럽인들의 골드 러시가 시작된 남섬이 별도의 식민지로 떨어져 나갈 가능성을 우려했기 때문이었다. 영국의 직할령을 거쳐 사실상의 독립국가가 된 지금까지도 웰링턴은 뉴질랜드의 수도다.

언덕에서 내려다 본 웰링턴 시 항만 풍경 ©이송이

엔스파이럴의 다수 구성원은 이 웰링턴에 거주하면서, 영리 비영리 부문을 특별히 구분짓지 않고 다양한 사업을 벌이고 있다. 가까이 호주 등지에서 이주해온 사람들도 있었지만 리트릿에서 만난 절반 가까은 사람들은 뉴질랜드 국적을 갖고 웰링턴에서 생계를 잇고 있었다.

 

뉴질랜드에 여행을 다녀온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하는 말이 있다. "오클랜드에 비해서 웰링턴은 별로 볼 게 없다"는 것. 관광 면에서 보면 경제와 인구 면에서 3.5배 큰 오클랜드에 웰링턴이 비길 바가 못 된다. 그러나 웰링턴은 그곳에 사는 사람들과 그들의 이야기를 통해 들여다볼 때 독특한 지점들이 분명히 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9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이**

    아무리 기술과 시스템이 발전해도 결국 그것을 만들고 이용하는 사람이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엔스파이럴의 6가지 핵심가치, 리트릿, 그리고 그것을 적극적으로 발전시켜나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어요. 좋은 인재들이 행복하게 일하고, 지속가능한 조직을 만들거나, 혹은 그런 곳을 찾아가는데 힌트를 얻은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