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

서문: 행복한 코워킹을 위한 안내서

서문: 행복한 코워킹을 위한 안내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어떤 이야기를 할 때 '무엇(what)'이나 '어떻게(how)'보다 '왜(why)'에 집중한다. 이유는 단순하다. '왜'가 더 중요하기 때문이다. 왜냐하면, '왜?'라는 질문이 우리를 행동으로 이끌기 때문이다.

 

이 리포트를 구매한 독자 여러분들도 같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아마 앞으로 우리가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생긴다면 나는 꼭 묻고 싶다. "왜 이 리포트를 구매하셨나요?" 거기서부터 이야기가 시작되고, 우리를 행동하게 만드는 의미있는 통찰이 나오리라 믿는다.

 

그러나 질문을 던지기에 앞서 우리 역시 "왜 엔스파이럴 리트릿에 참가했나?" 하는 질문에 답할 필요가 있다. 서문은 이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 김정현과 이송이의 이야기로부터 출발하려고 한다.

 

정현의 이야기: 엔스파이럴과의 재회

 

매주 토요일이면 온 나라의 도시에서 사람들이 촛불을 들고 쏟아져나오던 12월, 서울 불광동의 청년허브에서 뉴질랜드에서 온 리처드 바틀렛은 '일상의 민주주의'라는 익숙한 듯 익숙하지 않은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내가 그 날 행사에 가기까지 정말이지 여러 일들이 있었다.

일상의 민주주의 행사가 있던 날의 촛불집회 현장. 국회에서 결정된 탄핵가결에 집회는 계속 되었다. ©Eric Sweet

나는 청년허브에서 컨퍼런스가 열리기 정확히 1년 전인 2015년 12월에 리처드를 처음 만났다. 내가 1년 반 가량 다녔던 회사에서 의사결정 플랫폼 루미오(Loomio)를 만든 사람들을 초청했는데 리처드는 그 가운데 한 명이었다.

 

행사가 끝나고 김포공항에서 내려 대합실로 걸어나오는 동안, 리처드는 특유의 붉은 빛이 도는 수염으로 뒤덮인 턱을 만지작거리면서 내게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루미오라는 의사결정플랫폼을 탄생시킨 인큐베이터이자 혁신가들의 커뮤니티인 엔스파이럴에 대해서 말이다.

 

나는 작년 말까지 1년 반 가량 민주주의와 새로운 정치에 관한 이야기와 프로젝트를 만드는 회사에서 일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어느 순간부터 민주주의를 이야기하는 것이 다소 공허하게 느껴질만큼 나는 조직 내에서 비민주적인 사람이 되어갔다. 다른 사람의 의견을 받아들이기 힘들고, 내 의견을 선뜻 꺼내놓는 것도 어려워진 것이다. 충돌을 피하기 위해 침묵을 택했고 결국 회사를 그만뒀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288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이**

    아무리 기술과 시스템이 발전해도 결국 그것을 만들고 이용하는 사람이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엔스파이럴의 6가지 핵심가치, 리트릿, 그리고 그것을 적극적으로 발전시켜나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어요. 좋은 인재들이 행복하게 일하고, 지속가능한 조직을 만들거나, 혹은 그런 곳을 찾아가는데 힌트를 얻은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