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다혜

에디터

구 편집자, 현 마케터로 살고 있습니다. 글쓰기와 책읽기를 좋아하는, 다분히 고전적인 취미를 가졌으며 주말엔 자연으로 떠나길 좋아합니다.

로딩 실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