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트렌드에서 깊은 인사이트까지, PUBLY만 알면 됩니다

멤버십을 이용하면 96개 리포트, 945개의 콘텐츠를 자유롭게 읽을 수 있습니다.

멤버십 더 알아보기
#4

3장 코워킹 스페이스의 정신: 커뮤니티

오지예 오지예 외 1명
3장 코워킹 스페이스의 정신: 커뮤니티
자유롭고 싶지만, 함께하고 싶어

 

코워킹 스페이스의 본질 '커뮤니티'에 대해 고민하는 세션이 둘째 날 열렸다. 세션 명칭부터 눈에 띄었다. 코워킹 스페이스의 마음과 정신(Coworking Heart&Soul). 부제는 '공허한 유행어가 되어버린 커뮤니티 빌딩을 넘어서(Going beyond the buzzwords and BS of community building)'였다.

 

세션은 사회자뿐 아니라 참가자도 주도적으로 나서는 언컨퍼런스(Unconference)* 형식으로 열렸고 코워킹 스페이스를 운영하고 있는 설립자와 운영자 또는 커뮤니티를 만들어 가고 있는 커뮤니티 매니저 등 20여 명이 모여들었다. 현장에서 커뮤니티를 만들어 가고 있는 전문가의 고민과 대안, 새로운 제안까지 어디서도 쉽게 들어볼 수 없는 생생한 이야기가 오고갔다. 그중 한 가지 공통점이 있었다. 이들 모두 코워킹 스페이스를 단순한 업무 공간 이상의 것으로 정의했다.

* 시민활동 관련 미디어 플랜비의 설명에 따르면, 언컨퍼런스란 참가자가 주도하는 회의 방식으로서 기존 컨퍼런스가 가진 비싼 참가비, 협찬사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발표, 상의하달 방식 등 다양한 측면을 보완하기 위한 광범위한 모임을 칭한다.

코워킹 스페이스란?
"나의 약점을 드러내도 안전한 곳"
"새로운 관계를 만드는 공간"
"자아발견의 장소"

인디 홀 필라델피아(Indy Hall Philadelphia) 운영자인 샘(Sam)은 코워킹 스페이스를 "나의 취약한 모습을 드러내도 안정감을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콜리가(Coliga)의 페드로(Pedro)와 벤(Ben)은 "새로운 이웃을 만나고 자아발견과 성장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정의했다. 코워킹 크로아티아(Coworking Croatia) 운영자 마티야(Matija) 역시 코워킹 스페이스를 "터놓고 마음속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관계를 제공하는 공간"으로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코워커를 전문적인 직업 정신을 품고 창업과 혁신 그리고 성공의 기회를 찾는 동시에 관계, 즉 '커뮤니티'를 찾는 사람으로 정의했다.

 

물론 커뮤니티를 형성하려는 의도가 없는 코워킹 스페이스 소유자나 매니저도 있을 것이다. 오로지 비용 절감을 목표로 업무 공간을 기획했을 수 있다. 하지만 여러 사람이 한 공간에 모인 자체만으로 커뮤니티의 기반이 만들어진다. 경제적 필요에 의해 모인 사람들도 시간이 지나면 누가 강요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서로 교류를 하게 된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04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박**

    커뮤니티매니저를 하신 분이 직접 코워킹 스페이스의 역사나 개념 등을 잡아주셔서 이해하는 데 좀 더 편했습니다. 코워킹 스페이스에 관한 유럽의 시각을 전달 받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