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가며

 

한국 경영자 총협회에 따르면 대졸 신입사원의 1년 내 퇴사율은 2012년 30.6%에서 2016년 32.5%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원인으로는 '조직 및 직무 적응 실패'가 49.1%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급여, 복리후생 불만(20.0%)과 근무지역, 환경에 대한 불만(15.9%)이 뒤를 따랐다. 이에 대한 대응 방안으로 '직무역량과 적성을 감안한 현업 배치'(51.3%), '멘토링 등을 통한 애로사항 파악'(46.0%), '비전 제시'(36.3%) 등이 제기되었다.

 

이 결과를 보고 있자니 답답함이 밀려왔다. '조직 및 직무 적응 실패'라는 말이 의미하는 것은 뭘까? 대응 방안 역시 표피적인 해결책에 지나지 않았다.

 

2016년 9월 방송된 SBS 스페셜 다큐멘터리 <요즘 젊은 것들의 사표>는 이 수치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낸다. 대졸 신입사원의 증가하는 퇴사율을 사회 문제로 정의하고 그 원인을 찾아 퇴사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인 것이다. 그리고 상명하달식 의사 전달, 무의미한 보고서 작성과 성취감 저하, 회식 또는 캠프 등 집단적 활동 강요 등 경직된 조직 문화를 통해 세대 간 마찰이 심해지는 한국 사회의 단면을 포착해냈다.

 

회사 관리자의 입장에서는 사표를 던지고 사라지는 개인이 조직 및 직무 적응에 실패한 사람으로 보일 수 있다. 그럼 조직에 남아있는 사람은 정말 적응에 성공한 사람일까?

 

<요즘 젊은 것들의 사표>는 퇴사 축하 파티를 열고 그들의 앞날을 응원하는 동료를 함께 보여준다. 퇴사는 몇몇 개인에 의해 직접적으로 드러나는 하나의 현상일 뿐이다. 동시대 젊은이의 공감을 사는 것은 퇴사를 생각하게끔 만드는 기업 내 조직 문화다.


그렇다고 기존 조직 문화를 당연하게 여기는 사람에게 불만이나 희망 사항을 나열하는 것은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 결국 '요즘 젊은 애들이 다 그렇지 뭐'라며 세대 간 균열로 이어지기 십상이다.

 

목적 표출을 위한 인터뷰이 모집

 

이번 장에서는 경직된 조직 문화에 거부감을 느끼는 '요즘 젊은 것들'이 어떤 사람인가에 대해 이야기하겠다. 그들이 생각하는 일과 삶, 가치관에 초점을 맞출 것이다. 또한 퇴사를 고민하게 되는 이유와 고민 속에서도 퇴사를 하지 않는 이유를 살펴보고자 한다.